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백신 안전성’ 논란에도 “문제없다…비판은 경쟁심 때문”

러시아에서 공식 등록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Sputnik V)’ 샘플. 타스=연합뉴스

러시아에서 공식 등록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Sputnik V)’ 샘플.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정부는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두고 안전성 논란 등이 제기되는 데 대해 ‘근거 없는 지적’이라고 반박했다.
 
12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미하일 무라슈코 러시아 보건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부 외국 동료들이 어떤 경쟁심과 러시아 제품의 경쟁력 우위를 느끼면서 전혀 근거 없는 견해들을 밝히고 있다”며 “하지만 러시아 백신은 일정한 임상 지식과 자료를 확보한 것이다”고 밝혔다.  
 
백신 공급 계획과 관련해선 “우선 러시아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내부 수요에 쓰일 것”이라며 “국민의 필요를 먼저 해소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외 생산도 제안하고 있다”면서 백신 개발에 투자한 러시아 국부펀드인 ‘직접투자펀드’(RDIF)가 외국과의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라슈코 장관은 RIDF가 백신 생산 기술과 제품 수출 협상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으며 일단 국내 수요에 충분한 양이 확보되면 외국 공급을 시작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 첫 번째 생산되는 백심 제품은 접종을 원하는 의료진 등에게 먼저 제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러시아 정부는 전날 세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승인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자신의 두 딸 가운데 한 명도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강조하면서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 등 서방국들은 러시아가 통상적으로 거치는 3차 임상 시험을 생략하고 백신을 승인했다며 안전성과 효능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