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시즌 첫 QS…부활 확인한 ‘괴물’

류현진

류현진

‘코리언 몬스터’는 부활했다.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사진)이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 성공했다. 안정적인 피칭으로 홈구장 개장 경기를 빛냈다.
 

6이닝 1실점, 불펜 탓 2승 놓쳐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각)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 수 92개. 시즌 네 번째 등판 만에 첫 퀄리티스타트다. 평균자책점은 5.14에서 4.05로 좋아졌다.
 
의미 있는 경기였다. 토론토는 MLB에서 유일한 캐나다 연고 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는 캐나다 정부 방침에 따라 올해 홈구장 로저스센터를 쓸 수 없다. 결국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구장(샬렌필드)을 대체 홈구장으로 선택했다. 샬렌필드는 MLB 경기에 필요한 시설을 확충해 이날 개장했다. 새 에이스 류현진이 상징적으로 새 구장 문을 열었다.
 
결과도 좋았다.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한 류현진은 첫 두 경기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내려갔다. 그러나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5이닝 무실점 호투로 반등했다. 그다음 경기인 이날 노련하고 안정적인 진면목을 보여줬다.
 
2회 초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풀카운트에서 주 무기 체인지업(시속 130㎞)을 던졌다가 실투가 되면서 솔로홈런을 내줬다. 이날 유일한 실점이다. 불의의 일격을 당한 뒤 오히려 전열을 재정비했다. 루이스 브린슨과 로건 포사이스를 연속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4회 초와 6회 초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토론토 타선도 뒤늦게 에이스를 도왔다. 6회 말 무사 2·3루에서 보 비셋이 역전 좌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7회 초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소방수 앤서니 배스가 9회 초 동점포를 허용하는 바람에 시즌 2승은 불발됐다. 기념비적인 하루의 유일한 아쉬움이다. 토론토는 연장 10회 말 트래비스 쇼의 끝내기 안타로 5-4로 이겼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