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농구의 전설 넷이 뭉쳤다

여자 프로농구 BNK의 변연하 코치, 유영주 감독, 최윤아, 양지희 코치(왼쪽부터). 왕년의 스타였던 이들은 포지션별 맞춤형 지도로 선수들을 훌륭하게 키워내는 게 목표다. 송봉근 기자

여자 프로농구 BNK의 변연하 코치, 유영주 감독, 최윤아, 양지희 코치(왼쪽부터). 왕년의 스타였던 이들은 포지션별 맞춤형 지도로 선수들을 훌륭하게 키워내는 게 목표다. 송봉근 기자

“당장은 무리겠지만, 한 달쯤 준비 시간을 주면, 이길 수도 있지 않을까요?”
 

돌풍 꿈꾸는 부산 BNK
유영주 감독, 최윤아·양지희 코치
변연하 가세, MVP 트로피만 6개
포지션별 맞춤지도로 4강행 노려

여자 프로농구 부산 BNK 변연하(40) 코치가 웃으며 말했다. “BNK 코치 4명이 선수로 뛴다면 현역 선수와도 대등할 것 같다”는 말에 대한 답변이었다. BNK 유영주(49) 감독과 최윤아(35)·양지희(36)·변연하 코치. 이름만으로 위력적인 ‘전설의 언니들’이다. 네 명이 합작한 최우수선수(MVP) 트로피만 6개다. 11일 부산 기장군 부산은행 연수원에서 이들을 만났다. 유 감독은 코치들에게 “유니폼 맞춰라. 우리 넷에다, 전주원(우리은행 코치)도 와서 최 코치랑 함께 가드 보면 재밌겠다”며 웃었다.
 
유 감독은 한 경기에 55점을 넣은 공포의 파워포워드였다. 변 코치는 “요즘 유 감독님처럼 파워와 외곽을 겸비한 선수가 없다”고 치켜세웠다. 변 코치는 3점 슛을 1273개나 성공한 명슈터였다. 유 감독이 “(변연하와) 방장과 방졸로 ‘아기’ 때부터 봐왔는데, 싹이 달랐다”고 화답했다. 나머지 두 코치가 ‘아기’란 단어에 웃음을 터뜨리자 변 코치가 “코치님들, 저도 ‘아기’ 때가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양 코치는 센터로는 크지 않았으나(1m85㎝), 스피드가 좋았다. 최 코치는 ‘얼짱’ 가드로 불렸는데, 외모보다 투지가 더 빼어났다. 8년간 해설위원을 했던 유 감독은 “최 코치 별명인 ‘코트 위의 문근영’을 내가 지어줬다. 실력만큼 성품도 좋다. 양 코치는 자유투가 약했는데 연습으로 극복했다”고 말했다.
여자 프로농구 BNK의 변연하 코치, 유영주 감독, 최윤아, 양지희 코치(왼쪽부터). 왕년의 스타였던 이들은 포지션별 맞춤형 지도로 선수들을 훌륭하게 키워내는 게 목표다. 송봉근 기자

여자 프로농구 BNK의 변연하 코치, 유영주 감독, 최윤아, 양지희 코치(왼쪽부터). 왕년의 스타였던 이들은 포지션별 맞춤형 지도로 선수들을 훌륭하게 키워내는 게 목표다. 송봉근 기자

 
지난해 창단한 BNK 초대 사령탑 유 감독은 프로 최초로 코치진을 전원 여성으로 뽑았다. 미국 스탠퍼드대 여자농구팀에서 2년간 지도자 연수를 받은 변 코치는 3월에 합류했다. 유 감독 “변 코치가 현대농구의 포인트를 잘 짚는다. 그걸 보며 ‘내가 옛날 농구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감독 코치가 모두 여성이면 어떤 점이 좋을까. 변 코치는 “사우나에 같이 갈 수 있다”고 대답했다. BNK는 지난 시즌 1라운드 5전 전패였다. 유 감독은 “당시 체육관 인근 기장 바닷가를 자주 찾았다. 초짜 감독이라 중요할 때 냉정하지 못했던 걸 자책했다”고 회상했다. BNK는 그 후 우리은행을 두 차례 이겼고, 10승17패(5위)로 선전했다.
 
여자농구는 새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팀을 네 팀으로 늘렸고, 외국인 선수 없이 진행한다. BNK에는 KB 박지수나 우리은행 박혜진 같은 스타는 없다. 선수 구성이나 전력도 다른 팀에 처진다. 믿을 구석은 ‘레전드 코치진의 맞춤형 훈련’뿐이다. 유 감독은 “코치를 포지션별로 본받을 만한 선수로 뽑았다. 선수들이 아침부터 밤까지 코치진에게 가르쳐 달라고 줄을 선다. 코치들이 피곤해서 선수 때도 안 먹던 보약까지 챙겨 먹는다”고 자랑했다.
 
최 코치는 가드 안혜지에게 게임 리딩을, 양 코치는 1m81㎝ 센터 진안에 골 밑 투쟁심을, 변 코치는 슈터와 포워드에게 과감한 슛을 각각 지도한다. 16일 청주에서 개막하는 박신자컵 서머리그 준비가 한창이다. 유 감독은 “우리 팀은 키도 가장 작고, 에이스도 없다. 그래도 가장 젊다. 깨지더라도 겁 없이 부딪히겠다. 선수들이 이런 좋은 코치들에게 많은 걸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부산=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