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숙박 3만~4만원 선착순, 영화는 6000원씩 깎아줘요

코로나19로 거리두기 좌석제를 운영하고 있는 예술의전당의 공연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로 거리두기 좌석제를 운영하고 있는 예술의전당의 공연 모습.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총 861만 명에게 소비할인권 904억원어치를 제공한다. 문체부는 12일 “14일부터 숙박·여행·공연·전시·영화·체육 6개 분야에서 할인권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시장을 살리고 국민들의 안전한 여가문화 확산을 위한 것”이라며 “3차 추경을 통해 마련한 예산을 투입한다”고 설명했다. 대략의 계획은 기존에 수립했지만, 이날은 시행 방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시민들에게 알렸다.
 

문체부 14일부터 904억원 할인권
공연·전시·체육·여행 등 6개 분야
예매·예약 때 총 861만 명에 혜택

숙박 할인은 14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9~10월 숙박을 예약하는 선착순 100만 명에게 제공한다. 7만원 이하 숙박 시에 3만원권(20만장), 7만원 초과에는 4만원권(80만장)을 배포하며 인터파크 등 27개 온라인 여행사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여행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국내여행상품을 예약하는 선착순 15만 명에게 30% 할인 혜택을 준다. 여행상품 공모는 20일까지 진행되고 예약은 25일부터 투어비스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문화 소비할인권

문화 소비할인권

공연은 24일부터 예스24 등 온라인 예매처 8곳에서 할인 받을 수 있다. 총 180만 명을 대상으로 8000원 할인권을 제공하는데 1인당 월 1회, 최대 3만2000원(8000원씩 네번)을 할인 받는다. 연극, 뮤지컬, 클래식, 오페라, 무용, 국악 공연이 해당된다.
 
영화는 14일부터 할인권 6000원권(1주일에 1인 2매)을 176만 명에게 제공한다. 복합상영관은 극장 홈페이지에서 할인권을 내려받고 이 외의 독립·예술영화관, 단관 극장 등은 온라인 또는 현장에서 영화관람권 예매 시 할인받을 수 있다. 전국 487개 극장이 해당된다.
 
박물관과 미술관도 할인된다. 박물관은 ‘문화엔(N) 티켓 사이트’에서 14일부터 선착순 190만 명에게 티켓 값의 40%(최대 3000원, 1인당 5매)를 할인해준다.  
 
미술전시는 인터파크, 티켓링크 등 온라인 예매처 5곳을 통해 21일부터 선착순 160만 명이 최대 3000원(1인당 2매)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체육시설의 경우엔 24일부터 7개 신용카드사 홈페이지에서 할인권을 신청한 선착순 40만명이 할인을 받게 된다. 1개월 내 민간실내체육시설 결제금액 누적 8만원 이상 시 3만원을 환급받는다.
 
문화 소비할인권의 지원 규모는 숙박 280억원, 영화 178억원(6월 지원된 90억원 포함), 공연 144억원 등 총 904억원이다. 14일 문체부 홈페이지에 할인권과 관련된 통합 안내창구가 마련되고 여기를 통해 각 분야별 예약 시스템에도 들어갈 수 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