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이사회 “검언유착 오보” 양승동 한목소리 질타

이른바 ‘검·언 유착’ 오보 사태에 대한 보고를 받기 위해 12일 열린 KBS 이사회에서 양승동 사장 등 주요 책임자에게 질타가 쏟아졌다.
 

여야 추천 이사들 “있어선 안될 일”
양 사장 “근무 태만 방송사고” 사과

서울 여의도 KBS 사옥에서 열린 이사회는 지난달 18일 ‘KBS 뉴스9’이 한동훈 검사장과 이모 채널A 기자 사이의 공모 정황을 보도했다가 하루 만에 사과한 것을 놓고 보도 경위와 대책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
 
보도 경위를 설명하기 위해 나온 김종명 보도본부장은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뉴스를 제공하자는 것이 KBS 보도본부 구성원의 최우선 목표인데 이번 보도로 시청자에게 혼란을 준 것에 대해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 본부장에 따르면 KBS 사회부 법조팀은 6월 중순부터 취재해 왔지만 보도하기엔 불충분해 리포트 제작을 보류했다. 하지만 7월 7일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검찰 내부망에 주요 증거를 다수 확보했다는 글을 올리고, 이모 전 채널A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것을 보며 취재를 재개해 보도하게 됐다는 것이 KBS 측의 해명이다.
 
양승동 사장은 오보에 대해 “있어서는 안 될 근무 태만에 의한 방송사고”라고 사과했지만 이른바 ‘청부 보도’ 의혹에 대해선 “심의실 보고를 상세히 받은 결과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 (의혹이 사실이라면) 다음 날 그렇게 즉각적으로 사과했겠냐”고 했다.
 
여야 추천 이사 모두 쓴소리를 내놓았다. 야당 측 추천 이사인 황우섭 이사는 “공영방송인 KBS가 있지도 않은 대화 내용을 가공해 단정적으로 보도했다는 것이 충격”이라며 “단순 실수로 인한 오보라고만 반복하고 실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데, 이 사건을 이런 식으로 처리하면 더 큰 재앙이 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당에서 추천한 류일형 이사도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있어서는 안 될 실수가 벌어졌다”며 “양 사장이 취임 3년 차인데도 이런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진다는 점에서 아쉽다”고 질타했다. 양 사장은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