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진자 속출’ 부산 사하구 모든 학교 이틀간 원격수업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 사하구 부경보건고 건물에서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 사하구 부경보건고 건물에서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사하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라 나오면서 이 지역의 모든 학교가 13일부터 이틀간 원격수업을 실시한다.
 
부산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13~14일 사하구 지역의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 등 모든 학교의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키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부경보건고 병설중학교와 감천항 등 사하구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확산하자 부산교육청이 부산시, 감염병 전문가, 교육부 등과 협의해 내린 조치다.
 
현재 방학이 아닌 학교는 유치원 26개원, 중·고등학교 20개교, 특수학교 1개교 등 총 47개교로 파악됐다.
 
시교육청은 13∼14일 원격수업 전환과 주말·공휴일을 포함하면 5일간 대인 간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부경보건고 병설중학교 성인반 확진자 6명 중 4명, 경성전자고 학생 확진자 1명, 부산기계공고 학생 확진자 1명이 사하구 거주자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