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이자 낮추자” 주장에 전해철 “금융접근성도 중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수소경제포럼 창립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수소경제포럼 창립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혜경궁 김씨’ 고발 사건으로 악연이 있던 ‘친문계’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또다시 맞붙었다. 전 의원은 12일 법정 최고이자율 하향 논의와 관련해서 “취약계층의 금융 접근성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최근 민주당 의원 176명 전원에게 편지를 보내며 공론화했던 고리대금 이자 인하를 공개적으로 반박한 셈이다.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이자율 하향 입법 논의를 소개하며 “서민들에게 과도한 이자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해야 하는 일은 필요하다”면서도 “(신용등급 7등급 이하) 금융취약계층 390여만명은 이자율 상한 10%에서는 금융권에서 자금을 빌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이어 “이자율 하락으로 제도권 금융시장에서의 대출이 거절될 많은 서민들에게는 마땅한 대체 시장이 없고 결국 불법사금융으로 내몰릴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자율 하락이 오히려 서민에게 불리할 수 있다는 취지였다.

전 의원은 대안으로 “신용등급의 점수제 전환, 서민금융 전용 평가시스템 도입 등 포용금융의 기반을 확충해 취약계층의 제도금융권 접근성을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금융시장의 유연성을 높이는 정책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일 경기 하남시 지하철 5호선 미사역에서 열린 하남선 상일동~풍산역 1단계 개통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일 경기 하남시 지하철 5호선 미사역에서 열린 하남선 상일동~풍산역 1단계 개통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뉴스1]

 
앞서 같은 당 소속의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7일 연 24%에 달하는 등록 대부업체의 금리를 10%까지 낮춰달라고 건의하는 내용의 편지를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176명 전원에게 보냈다. “경기도에서는 대부업 법정 최고금리를 연 10%로 인하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으나 입법화되기까지 지방정부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대부업 최고금리 인하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당부드린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일부 호응이 있었다.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병욱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취지에 공감한다”고 썼다. 김남국 의원은 편지를 받은 다음날인 지난 8일 법정 최고이자율을 현행 연 24%에서 연 10%로 제한하는 내용의 이자제한법 및 대부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친문(친문재인) 성향 지지자 모임 ‘개국본(개싸움국민운동본부)’에서 활동했던 김 의원이 이 같은 법안을 발의하자 일각에선 “김남국이 친이재명계로 탈바꿈했냐”는 추측도 나왔다.
 
이 같은 상황에서 대표적 친문으로 분류되는 전해철 의원이 공개적으로 이 지사 아이디어에 이견을 제시하면서 민주당 내 친문-친이재명계 사이 긴장감은 다시 팽팽해지는 분위기다. 지난 대선 경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경쟁했던 이 지사는 2018년 전 의원과 경기지사 후보 경선에서 맞붙으며 당 내 대표적 ‘반문’ 인사로 지목받았다. 
 
당시 전 의원은 ‘혜경궁 김씨’ 논란을 일으킨 SNS 아이디 ‘정의를 위하여(08__hkkim)’를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 의뢰하는 등 갈등을 빚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이 지사 공관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전 의원이 이 지사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한때 화해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