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CA코리아, 새 사장 선임…‘성희롱 논란’ 전 사장은 퇴사

제이크 아우만 FCA코리아 신임 사장

제이크 아우만 FCA코리아 신임 사장

국내에서 지프 브랜드를 판매하는 FCA코리아가 새 사장을 선임했다. 성희롱∙폭언 논란과 관련한 청와대 청원 글이 올라왔던 파블로 로쏘 전 사장은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FCA코리아는 제이크 아우만 중국법인 사장을 한국법인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아우만 사장은 17일부터 한국 업무를 시작한다. 1999년 FCA그룹에 입사한 아우만 사장은 지난 2년간 FCA 중국법인 사장으로 알파로메오 브랜드를 총괄해 왔다. 과거 한국 근무 경험을 비롯해 일본∙인도∙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7년 이상 근무했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7슬롯 그릴이 랭글러와 유사해 지프 브랜드의 특징을 잘 살리고 있다. 사진 FCA코리아

지프 글래디에이터. 7슬롯 그릴이 랭글러와 유사해 지프 브랜드의 특징을 잘 살리고 있다. 사진 FCA코리아

맥스 트란티니 FCA 아시아∙태평양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출시를 앞두고 한국에서 지프 브랜드를 성장시키는 중요한 시점에 아우만 사장이 합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파블로 로쏘 전 사장은 성희롱과 폭언∙폭행 등 의혹으로 내부 감사를 받으면서 지난달 24일 직무가 정지됐다. 이후 로쏘 전 사장은 FCA코리아에서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때문인지, 자발적으로 회사를 나간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FCA코리아 측은 “앞으로 직원 괴롭힘 등이 없는 회사로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블로 로쏘 전 FCA코리아 사장 겸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회장. 사진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파블로 로쏘 전 FCA코리아 사장 겸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회장. 사진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피해자 측의 고소∙고발 조치가 없어 이번 사건은 로쏘 전 사장이 회사를 떠나는 선에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2012년 당시 크라이슬러 코리아 사장으로 임명된 로쏘 전 사장은 올해 3월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의 첫 외국인 회장으로 선임되기도 했다. 수입차협회 측도 로쏘 회장의 직무를 정지한 상태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