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前기상청 대변인, 오보 논란에 "노르웨이가 韓날씨 잘 맞히겠나"

기상청 대변인을 지낸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본부장. [중앙포토]

기상청 대변인을 지낸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본부장. [중앙포토]

기상청 대변인을 지냈던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본부장은 ‘오보청’ 논란에 대해 “노르웨이 기상청이 어떻게 한국보다 서울 날씨를 더 잘 맞히겠냐”며 한국 기상청의 예보가 빗나간 건 “기상이변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대규모 수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자 국내 기상청에 대한 불신이 커졌다. 노르웨이 기상청, 미국 아큐웨더 등에서 날씨 정보를 찾는 이른바 ‘기상망명족’까지 등장했다.  
 
김 본부장은 11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노르웨이 기상청은 24시간 예보를 하는데 한국 기상청은 하루를 3시간으로 쪼갠다”며 “그 사람들은 축구 골대에다가 페널티킥을 차고 우리는 조그마한 골대를 만들어놓고 차는 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노르웨이 기상청이 한국인을 위해 3시간 간격 예보를 해줄 이유가 없다. 24시간 비 표시를 해두면 당연히 맞을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시간을 쪼개놓으니까 어떤 사람들은 ‘6시, 9시에 비 온다더니 10시에 오네?’라며 기상청 욕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우리는 과녁이 좁다. 5㎞ 간격 동마다 장소를 좁혔다”며 “노르웨이 기상청이 한국 종로구 송월동같이 동별로 예보를 해주진 않는다”고 차이점을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노르웨이 기상청은 한국에 장마가 있는지도 모른다. 그냥 ‘중위도에 어떤 몬순이라는 게 있을 것이다’ 정도의 교과서적인 이론만 안다”고 강조했다.
 
기상청이 장마가 8월 초쯤 끝나고 폭염 일수가 상당히 많을 것 같다고 예보했지만 결과적으로 틀린데 대해선 “그건 틀렸다. 북극이 저렇게 뜨거울 줄 몰랐다”며 “기상이변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여름이 되면 북태평양 고기압 여름 공기가 확 덮인다”며 “그런데 올해는 안 덮였다. 이런 변칙성은 아무도 모른다”고 부연했다.
 
16일이면 장마가 끝나느냐는 질문에는 “장마전선은 그때 끝날 것으로 보인다”며 “17, 18일이 되면 또 틀렸다고 하겠지만 지금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올라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