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세번째 남편과 섬씽""양아치냐"…공지영·김부선 막장극

소설가 공지영(왼쪽)과 배우 김부선. 뉴스1·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왼쪽)과 배우 김부선. 뉴스1·연합뉴스

"내 전 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와 섬씽이 있었고,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그녀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 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 년 전이었다." -공지영

 

"협박?…저는 적어도 몰래 녹취하여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합니다. 그런 짓 하는 거 진짜 휴! 양아치에요." -김부선

 

'이재명 스캔들' 뒤 갈라선 둘, 무슨일이…

소설가 공지영(57)씨와 배우 김부선(59)씨가 한 편의 소설·영화 같은 이야기를 펼쳐나가고 있다. 장르는 미스터리·추리·판타지에서 치정(癡情)까지 넘나든다. 공씨는 '김씨가 사과를 요구하며 전 남편의 음란 사진을 공개하겠다며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김씨는 '협박이 아닌 요구다. 자신에게 사과하라'고 했다.
 
11일 공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얽히지 않으려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며 올린 글로부터 공방은 시작했다. 
 

공지영 "사과하라며 전 남편 음란 사진 공개한다 협박"

공지영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 [사진 공씨 페이스북 캡처]

공지영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 [사진 공씨 페이스북 캡처]

그는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다"며 "그녀(김부선)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 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 년 전이었다.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자기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의 글에서 김씨와 공씨 전 남편의 명확한 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공씨의 전 남편은 제주를 오가며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김씨는 제주 출신이다.
 
공씨는 또 "녹음유출에 대해 경찰 조사 후 무혐의 되었지만 자기와 딸(배우 이미소씨)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겠다고 빌었다"고 했다. 이어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고 달랬고, 견디다 못해 차단했다"며 "이제 더 이상 대응 않겠다. 전남편이 보냈다는 소위 그 음란 사진 공개하시라"고 덧붙였다.
 

김부선, 공지영에 "이재명 까만 점"…녹음유출 사과 요구

김씨가 사과를 요구했다는 '녹음유출'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불거졌던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스캔들 공방에서 생긴 사건이다. 당시 공씨는 김씨를 적극 지지했다. 김씨가 "(이 지사) 신체 한 곳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낼 것"이라고 하자, 공씨가 "대박. 성폭력 사건에서 상대 남성의 특징을 밝힐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조언했던 통화내용이 온라인에 유출되며 두 사람의 관계가 틀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공씨는 "자신은 유출과 무관하다"며, 자신이 녹음파일을 전달했던 이모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공씨는 이 글에 "그 점을 공개로 사과한다"며 "녹음을 유출한 이모씨란 사람, 당시 경찰에게 전번(전화번호)까지 주며 신고했지만, 소식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녹음유출로 결정적 무기를 잃어 이 지사의 스캔들 공방이 잘 풀리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김부선 "협박 아니고 사과요청한 것" 

김부선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 [사진 김씨 페이스북 캡처]

김부선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 [사진 김씨 페이스북 캡처]

공씨의 이러한 반응에 김씨는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꾸했다. 김씨는 "협박과 요청의 차이, 협박? 했다는 내용은 이렇다"며 지난 1월 둘 사이의 카카오톡 대화 메시지를 공개했다. 카카오톡 대화엔 김씨가 "저를 도와주신다는 선의로 다가왔으나 신중치 못한 행위로 인해 결국 다 망치고 말았다"고 하자, 공씨가 "약이 떨어지신것 맞죠? 이제 대꾸 안합니다"라고 응대한다. 
 
김씨는 또 공씨를 향해 "선택적 정의, 누굴 두고 말하는 건지 깊은 성찰 하시길 바란다"며 "(공씨가) 회복 못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미소(김씨의 딸)가 입국하였지만, 녹취유출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되었다"고 하며 재차 사과를 요구했다. 또 "재명이(이재명 경기지사)는 저리 당당하게 잘 X먹고 잘사는데 대법원 선고는 왜 이리 미루는지"라고 덧붙였다. 뒤이어 김씨는 '공씨 전 남편과의 섬씽·협박·음란사진 등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