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펀드의혹 제기한 김무성·홍준표 겨냥 "지옥 갈 것"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뇌물수수 등 혐의에 관한 4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뇌물수수 등 혐의에 관한 4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12일 '조국 펀드' 의혹을 제기했던 야권과 언론을 향해 "'망어중죄'(妄語重罪·거짓말을 해서 지은 죄), '악구중죄'(惡口重罪·악한 말을 해서 지은 죄)를 지은 자들, '발설지옥'(拔舌地獄)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불교 경전인 천수경의 십악참회(十惡懺悔·악에 해당하는 10가지 잘못을 뉘우침)에 등장하는 내용이다.
 

네티즌 "모두 본인에게 귀결되는 글귀 같다"

그가 이야기한 '발설지옥'은 업(業)을 혀로 받는 지옥이다. 말로 죄를 지어 염라대왕의 심판에 통과하지 못한 중생들이 간다. 죄인을 형틀에 매달고, 그의 입에서 혀를 뽑아 몽둥이로 때린다. 그 뒤 소가 쟁기로 혀를 갈아엎는 고통을 준다. 
 
쌍봉사의 발설지옥 상상도. [사진 한국콘텐츠진흥원]

쌍봉사의 발설지옥 상상도. [사진 한국콘텐츠진흥원]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무성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의 펀드 의혹제기 기사를 게시하며 "작년 하반기 정치권과 언론계에서 돌았던 찌라시성 이야기를 아시나요?"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2019년 9월 3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토론회에서 '조국 펀드, 조 후보자의 대선 준비를 위한 자금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고, 9월 24일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이 허욕을 품고 큰돈을 마련하려고 하다가 윤석열 검찰에 덜컥 걸린 것'이라고 썼다"고 했다.
 
또 그는 "이러한 발언은 작년 하반기 보수야당이 검찰과 언론이 합작하여 유포한 '권력형 범죄' 프레임을 강화하며 '사냥'을 부추기고 독려했는지 잘 보여준다"며 "이런 황당한 첩보를 누가 만들어 제공했겠나. 대검 고위급 '빨대'일까요, 검찰 범정 '빨대', 보수정당 내부 모략전문가, 아니면 합작?"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국 펀드' 의혹을 제기했던 야권과 언론을 향해 "발설지옥에 들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국 펀드' 의혹을 제기했던 야권과 언론을 향해 "발설지옥에 들어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그는 "이후 검찰과 언론은 황당한 '대선 자금' 이야기는 뺐지만, 끊임없이 '권력형 범죄' 프레임을 확대재생산시켰다"고 했다. 또 "문제 사모펀드 관련 1심 재판에서 저나 제 가족이 이 펀드의 소유자, 운영자가 전혀 아님이 확인되었지만, 이 프레임을 전파하던 이들은 이제 뭐라고 하고 있느냐?"며 "'목표한 바를 이루었으니 알 바 아니다'하면서 웃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 전 장관의 이같은 주장이 보도되자 "망어중죄·악구중죄·발설지옥 모두 본인에게 귀결되는 글귀같다" "자신의 비밀을 발설했으니 발설지옥에 가라는 얘기냐" "과거의 조국을 겨냥하는 듯 하다"는 등의 네티즌 반응이 이어졌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