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성윤, '檢육탄전 감찰 미루라'며 고검장 찾아가 고성 질렀다"

조상철 신임 서울고검장이 부임 이틀 만에 채널A 수사 중 검사 육탄전에 대한 서울고검 감찰부의 정식 보고를 받았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달 초 김영대 당시 서울고검장을 직접 찾아가 감찰을 방해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는 상황에서 감찰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우려가 나온다. 육탄전 당사자인 수사팀장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장검사는 서울고검 감찰부의 수차례 소환 통보에 한차례도 응하지 않고 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12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이 지검장은 이달 초 김 당시 고검장을 찾아가 "이동재 전 채널 기자 기소 전까지는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 수사팀에 대한 소환 통보를 하지 말아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고검장이 원칙대로 소환 통보 및 조사하겠다는 뜻을 꺾지 않자 이 지검장이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갔다는 전언도 있다. 
 

"이성윤 박차고 나간 뒤 정진웅 소환 불응" 

이후 이 지검장 휘하의 정 부장검사와 수사관들은 서울고검 감찰부의 연락을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장검사는 5일 이 전 기자를 기소한 후에도 병원 치료 등을 이유로 소환 통보에 불응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감찰 대상자로서 '협조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 설치 및 운영 규정 16조에 따르면 감찰 대상자는 정당한 사유 없이 감찰에 불응할 수 없다. 불응 자체만으로도 감찰을 받을 수 있다.
한동훈 검사장(왼쪽) 정진웅 부장검사.[연합뉴스]

한동훈 검사장(왼쪽) 정진웅 부장검사.[연합뉴스]

 
일선 검사들은 이 지검장이 감찰이 속도감 있게 진행되자 김 당시 고검장을 찾아가는 '무리'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 부장검사 등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 수사팀은 지난달 29일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정 부장검사와 한 검사장 사이에서 육탄전이 일어났다.
 
충돌 직후 한 검사장은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며 정 부장검사를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했다. 서울고검은 감찰 개시 하루 만인 지난달 30일 한 검사장을 진정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 부장검사와 수사관들에게도 소환을 통보했다. 그러자 당시 이정현 서울중앙지검 1차장(현 대검 공공수사부장)이 서울고검 측에 전화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기소 전까진 감찰에 응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보고받은 김 당시 고검장이 "감찰을 조속히 진행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지검장이 김 당시 고검장을 직접 찾아갔다는 것이다. 
 

"조상철 원칙대로 감찰할 것"   

향후 감찰은 11일 부임한 조상철 신임 서울고검장의 지휘 아래 진행된다. 조 고검장은 이날 오전 감찰 보고를 받았다. 직접 키를 잡고 가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서울고검 감찰부에서 감찰 결과에 따라 직접 기소할 수 있다. 수사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조 고검장이 중앙지검 직무대리 발령을 낼 수도 있다. 감찰부는 중앙지검 검사 자격으로 수사할 수 있다. 
조상철 서울고검장이 11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제52대 검사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상철 서울고검장이 11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제52대 검사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선 검사들은 조 고검장이 원칙에 따라 수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 고검장은 이 지검장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다. 법무부 검찰과장, 대검 공안기획관 등 요직을 거친 자타공인 기수 에이스다. 검찰 혼란 상황에서 조 고검장이 11일 취임사에서 "요즘 우리 주변을 보면 타인에게 무례하고, 자신의 감정을 마음껏 분출하며, 자기 책임에는 눈 감은 채 다른 사람만 마구 힐책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한 발언도 주목된다. 조 고검장은 "원론적인 말"이라고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지만 일각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 지검장을 비판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정유진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