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요트인, 코로나 극복 염원안고 울릉도·독도 돌아오는 709㎞ 대항해

독도 항해를 위해 최근 부산 오륙도 앞바 등에서 훈련을 한 전호환 전 부산대 총장(오른쪽) 등 일행. [사진 전호환 전 총장]

독도 항해를 위해 최근 부산 오륙도 앞바 등에서 훈련을 한 전호환 전 부산대 총장(오른쪽) 등 일행. [사진 전호환 전 총장]

 전호환 전 부산대 총장 등 부산의 요트인 10명이 부산을 출발해 울릉도, 독도를 거쳐 부산으로 돌아오는 요트 대항해에 나선다. 3박 4일간 항해 거리만 709㎞에 이른다.
 

전호환 전 부산대 총장 등 부산 해양인 10명
50피트 요트로 3박 4일간 울릉도·독도 항해
13일 부산 출발해 광복 75주년에 독도 도착

 동남권발전협의회 상임위원장인 전 전 총장(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은 13일부터 나흘간 광복 75주년 기념 요트 항해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항해에는 전 전 총장과 심민보 엠스엠 회장, 김한준 우남마린 대표, 이경구 동의대 교수, 심근보 전 항해사, 이재철 제씨콤 회장, 하문근 KC LNG테크(TECH) 대표, 권영규 세종건설 대표 등 10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부산대·동아대 등 지역 대학의 요트동아리 창립 멤버이자 한국요트 클럽 회원으로 활동해온 요트 경력 40년의 베테랑들이다.
3박 4일간 독도항해에 동원될 50피트짜리 요트.

3박 4일간 독도항해에 동원될 50피트짜리 요트.

 

 이들은 ‘비켜라 코로나! 나가자 해양수도 부산! 뭉치자 부·울·경’이란 슬로건 아래 ▶광복 75주년, 선진 코리아 도약 ▶나가자 해양수도 부산, 안용복 장군 뱃길 답사 ▶코로나19 재난 극복, 경제 강국 도약 ▶해가 먼저 뜨는 국토의 시작 섬, 빈틈없는 국토 수호 ▶지역혁신, 동남권(부·울·경) 공동체 구축 ▶지방분권, 국토균형발전 달성 ▶24시간 가동 동남권 신공항 건설 촉구 등 7가지 염원을 안고 항해한다. 안용복은 조선 후기 일본의 침입에 맞서 울릉도를 사수한 인물이다.
 
 이들은 독도 항해를 위해 최근 오륙도 등 부산 앞바다에서 두 차례 항해 훈련을 했다. 독도 항해 코스는 13일 오전 9시 부산 수영만에서 출발해 울릉도를 거친 뒤 광복절인 15일 오전 7시 독도에 도착하고, 다음 날인 16일 낮에 부산에 돌아오는 총 709㎞(383마일) 거리다. 광복절 아침 독도에 도착하면 드론을 띄워 독도의 아침 등을 유튜브로 생중계한다. 이번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도 제작될 예정이다. 
독도 항해를 알리는 포스터.

독도 항해를 알리는 포스터.

 
 항해에 동원되는 요트는 길이 50피트(15m) 크기로 10명이 3박 4일간 숙식을 해결할 수 있다. 부산 수영만 등에 입·출항할 때만 엔진 동력을 이용하고 항해 중에는 바람을 이용한다. 바람 등에 따라 항해가 위험할 수도 있다는 게 전 전 총장의 설명이다.  
 
 전 전 총장은 “오래 전부터 기획했던 요트 항해인데 이제야 하게 됐다. 망망 동해의 옛 뱃길을 답사하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한반도의 시작 점인 독도에서 광복 75주년 새벽을 맞이하며 코로나19 극복 등 7가지 바람을 염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