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수석 2명도 집 파는 중…靑 인사검증 새 기준은 '다주택'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회원들이 지난 1일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청와대 다주택 공직자의 주택처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회원들이 지난 1일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청와대 다주택 공직자의 주택처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롭게 발표된 청와대 수석 중에는 사실상 집을 여러 채 가진 사람이 없다. 대통령 측근 참모의 다주택 소유로 홍역을 치른 청와대가 이 문제를 철저하게 검증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10일 발표한 인사에서 김종호 신임 민정수석과 김제남 신임 시민사회수석은 각각 서울 비강남권에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을 한 채씩 신고했다. 최재성 신임 정무수석은 무주택자다.  
 
12일 발표한 인사에서도 정만호 신임 국민소통수석과 윤창렬 사회수석에 대해 강민석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은 "당초 두 채의 주택을 소유하고 있었지만 한 채는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처분 중이라 사실상 1주택자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지난 7일 임명된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을 거론하며 "서초구 아파트를 처분하고 아직 입주가 남은 세종시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가 무주택자라는 점을 거론하며 "일련의 인사 발표를 보면 공직 사회 문화가 바뀌고 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본인과 가족 재산으로 모두 5억 1900만 원을 신고했다. 김 후보자 재산은 서울 강남구 자곡동 분납형 일반임대 보증금 1억 7000만 원과 예금 1500만 원, 은행 대출금 9600만 원을 합해 총 8788만 원이다.
주택 소유 여부가 고위 공직 진출의 새로운 허들이 되는 것에 대해선 논란이 있다. 공직자의 기본적인 도리라는 긍정적 반응이 많지만 재산권에 대한 과도한 침해라는 반발도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