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랙핑크-셀레나 고메즈 특급 컬래버…“서로의 오랜 팬, 꿈꿔왔던 일”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블랙핑크와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의 특급 컬래버가 성사됐다.
 
12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블로그에 블랙핑크와 셀레나 고메즈의 이름이 새겨진 블랙핑크 ‘뉴 싱글 릴리즈’ 포스터를 게재했다. 음원은 오는 28일 오후 1시(한국시간) 전 세계 동시 발매된다.
 
포스터에는 핑크빛 배경에 초콜릿 시럽이 녹아내리는 듯한 이미지가 담겼다. 만화 같은 타이포그래피가 귀엽고 달콤한 분위기를 자아내 블랙핑크 신곡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셀레나 고메즈는 미국 디즈니 채널이 발굴한 10대들의 워너비에서 글로벌 톱스타로 성장한 가수이자 배우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만 약 1억8600만명에 달하며 엔터테인먼트뿐만 아닌 패션·뷰티 등 다양한 분야의 트렌드를 이끄는 스타다.  
 
특히 2009년부터 음악 활동을 시작해 꾸준히 성장해온 셀레나 고메즈는 2016년 아메리칸 뮤직어워드서 최우수 여자가수상, 2014년 라디오 디즈니 뮤직어워드서 올해의 노래상을 받는 등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겼다. 지난해 발표한 싱글 ‘루즈 유 투 러브 미’는 데뷔 최초로 빌보드 ‘핫100’ 1위에 등극하기도 했다.
 
YG 관계자는 “서로의 오랜 팬으로서 음악적 교감을 나눠온 두 아티스트가 꿈꿔왔던 일이 드디어 이뤄졌다”며 “블랙핑크는 셀레나 고메즈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함과 동시에 팬들에게 곧 이 노래를 들려줄 수 있음에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지난 5월 레이디 가가와 협업곡 ‘사워 캔디’로 미국 빌보드 ‘핫100’서 K팝 걸그룹 최고 성적을 거뒀었다.  
 
앞선 2018년에는 두아 리파의 ‘키스 앤 메이크 업’을 피처링하며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 36위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6월 발표한 신곡 ‘하우 유 라이크 댓’은 국내 음원차트를 올킬했고,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50차트 2위,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와 미국 빌보드 핫100에서 각각 20위와 33위를 기록해 K팝 걸그룹 역사를 새로 썼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