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소통수석 정만호·사회수석 윤창렬…집단사표 2명 남았다

청와대 비서실 국민소통·사회 수석 내정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청와대 비서실 국민소통·사회 수석 내정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 사회수석비서관에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내정했다.

신임 소통수석 정만호ㆍ사회수석 윤창렬 내정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소통수석에 정 부지사를, 사회수석에 윤 실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정만호 신임 국민소통비서관은 한국경제신문 기자 출신으로,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정책상황비서관을 역임한 뒤 KT에서 미디어본부장으로 근무했다. 서울 한영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강 대변인은 “정치경제 등 각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대내외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정운영 관련 사항을 국민께 쉽고 정확하게 전달해 정책 효과와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윤창렬 신임 사회수석비서관은 행정고시 34회 출신으로, 국무조정실 교육문화여성정책관·국정과제관리관·사회조정실장 및 국정운영실장 등으로 근무했다. 원주 대성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강 대변인은 “국정 전반에 걸친 균형 잡힌 시각을 바탕으로 복지·교육·문화·환경·여성 등 사회 분야 정책 이행 및 조정 역량이 탁월하다는 평가”라며 “포용 국가 실현에 대한 사회정책을 수립하고 추진 업무를 원만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최근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며 이뤄진 일괄 사표에 대한 후속 조치”라며 “신임 수석들은 오는 13일자로 임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두 수석 모두 집 두 채를 소유하고 있었으나 한 채는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처분 중이다. 사실상 한 주택자”라고 덧붙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