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유시민, 근거없이 檢 내사 주장…가해망상 쾌유 빈다"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찰의 계좌 조회 가능성’을 재차 주장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합리적 근거 없이 같은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이) 검찰에서 자기 계좌를 열어봤을 거라 하더니, 이제는 아주 구체적으로 한동훈 검사장이 대검 반부패 강력부에 있을 때 자기를 내사했을 거라고 주장한다”며 “입증의 의무는 주장하는 사람이 지는 거다. 대검이 자기 계좌를 들여다봤다고 주장하려면, 자신이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한 뒤부터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고 주장해왔다. 서울중앙지검을 특정해 노무현재단 계좌를 검찰이 조회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는 검찰이 ‘일선 검찰청에서 (재단 계좌 조회 여부를) 파악해 보았으나 확인되지 않았다’고 답변한 것을 두고, 검찰이 계좌를 조회한 뒤 통지 유예를 청구했으면서도 명확한 답을 피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채널A 기자-한동훈 검사장 사이의 녹취록 내용을 언급하며 “대검에서 몰래 계좌까지 들여다보며 내사를 진행했다는 사람이 ‘유시민씨가 어디서 뭘 했는지 나는 전혀 모르니’라고 하겠냐”면서 “게다가 검찰에서는 여러 번 유시민씨나 그의 가족의 계좌를 열어본 적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어떤 알 수 없는 이유에서 (유 이사장이) 공포에 사로잡혀 있다. 혼자 피해망상을 발전시킨 것”이라며 “유시민씨의 피해망상이 검찰총장까지 등장하는 ‘검언유착’의 음모론으로 발전해 결국 강요미수 사건에 법무부 장관의 수사권까지 발동되는 해프닝이 벌어진 것”이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유시민씨가 피해망상에서 속히 쾌유하시길 빈다. 그게 혼자만 앓고 끝나는 게 아니라, 애먼 사람들에게까지 해를 끼치고 있다”며 ‘가해망상’이라고 조소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