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시, 코로나19 백신 기대에도 약세…다우 0.38%↓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주식 중개인.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주식 중개인. AP=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와 양호한 경제 지표 등에도 기술주가 비교적 큰 폭 후퇴한 여파였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4.53포인트(0.38%) 내린 2만7686.9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6.78포인트(0.80%) 하락한 3333.6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85.53포인트(1.69%) 떨어진 1만782.82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과 주요 경제 지표, 미국의 부양책 논의 등을 주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공식 등록했다고 밝혀 빠른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를 자극했으나 해당 백신은 아직 3차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아 백신 효과와 안전성 등에 의구심은 여전한 상황이다. 러시아는 백신 등록 이후 3차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 브리핑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소식이 나온 점도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 명 아래 수준에 머무르는 등 이틀 연속 5만 명 이하로 최근의 확산 둔화 추세가 유지됐다.
 
주요 경제 지표도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예상치 0.3% 상승을 큰 폭 상회했다. 독일 민간 경제연구소인 유럽경제연구센터(ZEW)는 8월 경기기대지수가 71.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54.5를 크게 상회했다.
 
이날 증시 초반 에너지와 항공, 은행 등 경기 민감 분야 주가 강세인 반면 주요 기술주는 상대적으로 약한 흐름을 보였다. S&P500 지수는 장 초반 3381까지 고점을 높이며 지난 2월 기록한 사상 최고치 3393에 다가서기도 했다. 다만 주요 지수는 애플 등 주요 기술주 낙폭 확대에 따라 하락세로 반전했다. 금과 은 등 최근 고공 랠리를 펼친 주요 귀금속 가격이 폭락한 점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킨 요인으로 꼽힌다.
 
금 가격은 이날 4.6% 추락했다. 은 가격은 장중 한때 14% 내외 폭락했다. CNBC는 은이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 최악의 하루 낙폭을 경험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애플 주가 약 3% 하락했고 아마존도 2.1%가량 내렸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78% 내린 반면 금융주는 1.3% 올랐고, 산업주도 0.53% 상승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