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GTX-A 이어 GTX-C도 상당기간 삼성역 무정차 한다

삼성역 복합환승센터에는 GTX-A,C와 위례신사선 등이 새로 정차할 예정이다. [자료 서울시]

삼성역 복합환승센터에는 GTX-A,C와 위례신사선 등이 새로 정차할 예정이다. [자료 서울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에 이어 덕정~수원을 잇는 GTX-C도 상당 기간 삼성역에 서지 않고 그냥 통과할 것 같다. 또 GTX-A 노선 중 정부 예산으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삼성~동탄 급행열차는 아예 한동안 수서역까지만 운행할 가능성이 높다. 
 

GTX-C 이르면 2025년 개통 계획
삼성~동탄 급행은 2023년말 완공
서울시 "삼성역은 2027년 전까진
GTX 승객 승하차 어려울 듯" 밝혀

 서울시 영동대로복합개발추진단 관계자는 11일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건설 일정이 당초보다 늦어졌기 때문에 열차 운행 계획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며 "삼성~동탄 급행열차는 예정대로 2023년 말에 완공되더라도 일단은 동탄에서 수서역까지만 운행하는 거로 준비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삼성역 복합환승센터가 2027년 말 완공 예정인 탓에 승강장과 대합실, 출입구 등 승객이 GTX를 타고 내리는 데 필요한 설비만 3~4년 먼저 설치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게다가 GTX-A, C의 승강장은 지하 5층이어서 임시 출입구를 만들기도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조감도. GTX는 지하 5층에 정차한다. [자료 서울시]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조감도. GTX는 지하 5층에 정차한다. [자료 서울시]

 
 동탄신도시 주민의 통근 편의를 위해 2016년 착공한 삼성~동탄 급행철도(39.8㎞)는 당초 2021년 완공예정이었으나 발주 지연 등 여러 사정으로 인해 2023년으로 미뤄졌다. 파주~삼성을 잇는 GTX-A의 민자사업 구간이 완공되면, 삼성~동탄 급행철도와 이어져 파주~동탄 간 GTX-A 전 구간이 완성된다.
    
 그러나 GTX-A는 빨라야 2024년 6월 개통할 전망이어서 삼성~동탄 급행철도가 예정대로 2023년 말에 완공되면 선 개통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동탄신도시 주민들도 우선 개통을 요구하고 있다. 
 
 장창석 국토교통부 수도권광역급행철도팀장은 "우선 삼성~동탄 구간과 나머지 GTX-A 구간의 동시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혹시 시차가 발생하게 된다면 그 차이가 얼마나 되고, 또 부분개통에 어느 정도 비용이 되는지 등을 살펴본 뒤에 선 개통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선 개통을 하더라도 삼성역 내 승강장과 대합실, 출입구 등이 제대로 갖춰지기 전이어서 상당 기간 삼성역이 아닌 수서역까지만 운행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연결노선 현황. [자료 서울시]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연결노선 현황. [자료 서울시]

 상황은 삼성역을 거쳐야 하는 GTX-C도 마찬가지다. 지난 2018년 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현재 기본계획을 수립 중인 GTX-C는 이르면 내년 말 착공해 2025년 또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완공보다 1~2년 전에 개통할 예정인 셈이다.
 
 서울시 담당자는 "GTX-A와 C의 개통 시점엔 무정차 통과가 가능한 수준까지는 공사가 진행되겠지만, 실제로 삼성역에서 승객이 타고 내리는 건 공사가 거의 마무리될 2027년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GTX가 길게는 3~4년을 삼성역까지 운행하지 못하거나, 삼성역에 서지 않고 통과하는 상황이 이어질 수도 있다는 얘기다.     
GTX 열차 조감도. [자료 국토교통부]

GTX 열차 조감도. [자료 국토교통부]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철도업계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사업자들이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완공 일정과 각 철도 노선별 공사 현황·개통계획 등을 놓고 정밀한 검토와 조율을 통해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삼성~동탄 급행철도와 GTX-A 민자구간의 공사도 난관이 적지 않아 일정보다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런 상황을 반영한 예비책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삼성역 복합환승센터는 삼성역 사거리(서울지하철 2호선 삼성역)와 코엑스 사거리(서울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 사이 600m 구간에 지하 7층 규모(깊이 53m)로 조성되며 GTX-AㆍC 노선과 지하철 2ㆍ9호선, 위례신사선 등이 정차할 계획이다. 또 기존 도로는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대규모 녹지광장이 들어서게 된다. 총사업비는 1조 7459억원이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