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시진핑과 관계 좋았지만 달라져…오랫동안 얘기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관계가 좋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달라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 스포츠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미·중 간 1단계 무역 합의를 거론하며 "나는 그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시 주석과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었다. 나는 그를 좋아한다"면서도 "그러나 이제 똑같게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자신의 감정이 달라졌다면서 "나는 그와 오랫동안 이야기를 나눠보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이 사태로) 전 세계는 문을 닫아야 했다. 이는 수치"라며 중국 책임론을 제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책임론 등을 둘러싸고 중국과 신(新)냉전에 돌입한 상태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