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러시아와 코로나 백신 논의" 美 "최초 중요한 것 아냐"

러시아에서 공식 등록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Sputnik V)’ 샘플. 타스=연합뉴스

러시아에서 공식 등록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Sputnik V)’ 샘플. 타스=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승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사전 자격인정(pre-qualification) 절차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타릭 야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러시아 당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으며 백신에 대한 WHO의 사전 자격 인정 가능성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야사레비치 대변인은 “WHO는 백신뿐만 아니라 의약품에 대해서도 사전 자격인정 절차를 두고 있다”며 “이건 일종의 품질 보증이기 때문에 제조사들은 WHO의 사전 자격인정을 요청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의 사전 자격인정 절차에는 임상시험 결과에서 나온 안전성과 효능 자료에 대한 엄격한 검토와 평가가 포함돼 있다”며 “WHO는 그 어떠한 백신 후보물질에 대해서도 이러한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여러 백신 후보물질이 개발되는 속도에 고무돼 있다. 이 중 일부가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길 바란다”면서 그러나 “절차에 속도를 내는 일은 안전과 타협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화상 내각회의에서 “오늘 아침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이 공식 등록됐다”고 발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백신이 필요한 모든 검증 절차를 거쳤다면서 본인의 두 딸 중 한 명도 이 백신의 임상 시험에 참여해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개발한 백신은 약물 개발에 대한 국제적 지침을 따르지 않아 안전성 논란과 함께 국제 공인도 받지 못할 ‘반쪽 개발’이라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러시아 백신은 수천명에서 수만명을 상대로 이뤄지는 마지막 3상 임상시험을 건너뛴 채 승인을 받았고, 아직 2차 임상시험 결과조차 자세한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 미국 ABC방송은 러시아가 3상 임상시험을 마치기 전에 백신을 승인했으며 초기 실험 데이터도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발표에 미국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백신에 있어 중요한 것은 최초(여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미국인과 전 세계인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에이자 장관은 미국의 백신 개발에 대해 12월까지 미 식품의약국(FDA) 기준에 맞는 수천만회분의 백신을 개발하는 과정에 있으며 2021년에는 수억회분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