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檢, 계좌추적 의심 억울하면 사실 확인해 날 혼내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이 제기한 ‘검찰의 재단 계좌 추적’ 의혹과 관련 또 한 번 검찰에 사실 확인을 요구했다. ‘악의적 허위주장’이라는 검찰의 반박에 대해선 “내가 있지도 않은 일로 의심하고 비판해서 억울하다면 사실을 확인해 나를 혼내면 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4일 시사저널과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 재단 계좌 조회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요청에 대검찰청이 ‘일선 검찰청에서 파악해 보았으나 확인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답변을 보내온 데 대해 “말장난하는 거라고 본다”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검은 검찰 전체를 지휘하는 조직이니까 어느 지검이나 기관을 통해 조회했건 그 정보가 도착한 곳은 대검이라고 본다”며 “자기들이 억울하면 (은행에) 확인해보면 된다. 그런데 확인되지 않는다고만 답을 했다. ‘확인되지 않았다’와 ‘그런 사실이 없다’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은행이 우리에게 보낸 답은 지난해 12월부터 한결같이 금융정보 제공 여부를 알려줄 수 없다는 것”이라며 “국민은행이 거래처에 얘기를 못 해준다는 것은 (금융정보를) 제공했다는 거고 통지유예를 걸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지유예 청구가 최장 1년까지 가능한 점을 고려하면 올해 말까지 은행으로부터 답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봤다. 유 이사장은 앞서 검찰이 재단 계좌를 들여다본 시기를 ‘지난해 11~12월쯤’이라고 추정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어차피 12월이 되면 법으로도 못 막는다. 누가 봤다는 것을 알 수밖에 없다”며 “대검이 국민은행에 재단 계좌의 열람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향후 자신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날 경우에 대해선 “납득할 만한 답을 안 주니까 계속 의문을 제기한 것”이라며 “내가 오해하게 된 거라면 당연히 정중하게 사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이러한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그는 당시 “서울중앙지검으로 추측되는데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본인과 배우자 계좌도 검찰이 추적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즉각 반박 입장을 냈다. 서울중앙지검은 입장문에서 “검찰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며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 이사장의 의혹 제기는 계속됐다. 지난 6월 재단 명의로 대검에 재단의 금융거래 정보 제공 및 통보 유예 여부 확인을 요청한 데 이어, 지난달 24일 출연한 MBC 라디오에서는 “작년 11월 말∼12월 초 당시 한동훈 검사가 있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봤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언급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