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년간 88억 후원받은 나눔의집, 할머니들 지원엔 2억만



[앵커]



경기도 민관합동조사단이 후원금 유용 의혹을 받고 있는 나눔의집 법인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5년 동안 받은 후원금이 88억 원인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쓰인 건 2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나눔의집이 이번 조사를 받는 동안에 또 다른 돈벌이를 계획한 정황도 JTBC가 포착했습니다. 



여도현 기자입니다.



[기자]



나눔의집 법인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돕겠다며 받아온 후원금 대부분은 엉뚱한 데 쓰였습니다.



5년간 모인 후원금이 88억 원인데, 주로 법인 명의로 땅을 사고 요양원을 짓는 데 들어갔습니다.



할머니들에게 쓰인 돈은 고작 2억 원뿐이었습니다.



이마저도 나눔의집 시설 운영비였습니다.



할머니들 생활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었을 복지엔 쓰이지 않았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상습적인 사기 그리고 업무상 횡령과 배임 그리고 이것의 액수에 따라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등의 위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후원금 사용 계획도 엉터리로 보고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막말을 한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나눔의집 간병인이 한 언행은…'할머니 갖다 버린다…' 정서적 학대에 해당하는 언어폭력을 가했습니다.]



합동조사단의 조사가 한창이던 지난달 16일 나눔의집이 또 다른 돈벌이를 준비한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나눔의집에 들어올 65세 이상 희망자를 적극 찾아달라며 인근 면사무소에 공문을 보낸 겁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곳이 아닌 일반 노인요양원으로 바꾸려 한 겁니다.  



[김대월/나눔의집 학예실장 : 설명도 한 적도 없고요. 이옥선 할머니 같은 경우는 알면 아마 반대하셨을 거예요.

할머니랑 상의 없이 진행한 겁니다.]



나눔의집 측은 "경기 광주시에서 검토를 부탁한 것"이라며 "지역사회 연계 사업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경기도는 나눔의집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리고 경찰에 수사 의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광주시와 경기도 역시 그동안 미온적으로 대처를 해오다가 논란이 되자 뒤늦게 진상 규명에 나선 만큼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JTBC 핫클릭

나눔의집 20년치 회의록엔…'수익 사업' 시도한 정황 '밥값'으로 쓰인 보조금…애꿎은 직원들이 토해낼 판 나눔의집, '내부고발자' 업무서 배제…몰래 촬영 정황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