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백악관 밖 총격에 브리핑 중 피신한 트럼프, 긴박했던 10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중 급히 피신했습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오후 5시 50분께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을 하던 와중에 백악관 밖에서 총격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백악관 경내엔 사이렌 소리가 울렸고 트럼프 대통령은 비밀경호국 요원의 안내를 받아 급히 현장을 떠났습니다. 이후 백악관은 일시적으로 봉쇄됐습니다.
 
브리핑룸을 떠난지 약 10분 뒤인 6시께 돌아온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밖 울타리 근처에서 총격이 있었고, 비밀경호국 요원이 무장한 용의자를 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밖에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용의자는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총격범이 백악관 또는 대통령을 노린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직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당시 상황에 당황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당황한 것처럼 보이냐"고 되묻기도 했습니다.
 
비밀경호국은 "워싱턴 시내 17번가와 펜실베이니아 애비뉴가 교차하는 곳에서 총격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곳은 일반인이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에 가장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비밀경호국에 따르면 51세의 용의자는 이날 경호국 요원에게 다가가 '무기를 갖고 있다'고 말 한 뒤 옷 속에서 뭔가 꺼내 사격하려는 자세를 취했습니다. 이에 요원이 총기로 용의자의 몸통을 공격했다고 경호국은 설명했습니다. 용의자는 사격 자세를 취했을 뿐 총을 쏘지는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