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대강 조사하란 文···권성동 "은근히 디스 말고 파괴해보라"

무소속 권성동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청호 댐 지역 친환경 보전 및 활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권성동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청호 댐 지역 친환경 보전 및 활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4대강 사업을 추진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11일 문재인 정부의 ‘4대강 사업’과 폭우·홍수 피해 연관성 조사 지시를 두고 “은근히 4대강 사업을 디스했다”며 반발했다.
 
권성동 무소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4대강보와 홍수의 상관관계를 조사하라면서 은근히 4대강 사업을 디스했다”며 “애매모호하게 홍수의 원인이 4대강보에 있는 것처럼 호도하지 말고 가뭄과 홍수예방에 자신 있으면 지금 즉시 4대강보를 파괴하시라”고 적었다.
 
권 의원은 “4대강 사업 이전에는 매년 그 유역에서 홍수가 났지만, 그 후로는 금년의 딱 한 번을 제외하고는 그 주변에서 홍수가 나지 않았다”며 “이미 4대강 사업의 효용성이 입증됐는데 대통령의 폄훼발언을 보면서 진영논리에 갇힌 문 대통령이 안타깝고 답답하다”고 했다.
 
이재오 전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4대강보는 물흐름을 방해하는 기능이 아니라 물이 많이 흐르면 저절로 수문이 열려 물을 흘려보내는 자동 조절 기능을 갖추고 있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를 4대강으로 호도하지 말라”고 적었다.
 
이어 “4대강 16개 보를 안 했으면 이번 비로 나라의 절반이 물에 잠겼을 것”이라며 “나라를 더는 망하는 길로 몰지 마시고 민주당이여 국민을 보고, 현장에 가보고 나서 말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전날에도 “한반도 대운하를 하려 했는데 반대여론을 수용해 4대강 정비를 했다”며 “그 정비로 16개보를 만든 것은 가뭄과 홍수피해를 막는 것이 큰 목적이고 그 후로 지금까지 그 주위에서 가뭄과 홍수 피해가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한편 집중호우로 인한 섬진강과 낙동강 제방 붕괴 사태가 4대강 사업 적정성에 대한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실증, 분석할 기회”라며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 전문가와 함께 깊이 있는 조사 및 평가를 해달라”고 지시하면서 4대강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정치적 주장을 하지 말고 과학적 결론을 내자”는 주장이 여야에서 동시에 나오는 양상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