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반도는 물벼락, 日열도는 불벼락 "38도 이글이글 끓는다"

일본 열도가 이글이글 타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11일 일본 전역에서 기온이 올라 곳곳에서 40도에 육박하는 ‘위험한 더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상청 "전국적으로 위험한 더위"
전날 올 들어 가장 더운 날 기록
열사병 환자 속출, 사망하기도

오전 10시 현재 도야마(富山)현 도야마시 36.2도, 니이가타(新潟)현 죠에츠(上越市)시 35.9도 등 오전부터 고온이 관측됐다. 오후가 되면 전국적으로 무더위가 관측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고온주의 정보를 내보내고, 야마나시(山梨)현에는 ‘열사병 경계 얼럿(Alert)’을 발령했다.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11일 오후 2시 일본 열도의 더위 지수를 표현한 기상도. [야후재팬 웨더뉴스 캡쳐]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11일 오후 2시 일본 열도의 더위 지수를 표현한 기상도. [야후재팬 웨더뉴스 캡쳐]

 
전날인 10일엔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가 38.6도, 군마(群馬)현 기류(桐生)시 38도, 나라(奈良)현 나라시 38도 등 무더위가 관측됐다. 전국 921개 관측소 가운데 177곳에서 35도를 넘는 고온이 관측돼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로 기록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동일본과 서일본, 도호쿠 남부에 고기압이 형성돼 강한 햇볕이 내리쬈고, 여기에 태풍의 영향으로 남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밀려와 각지에서 무더위가 발생했다.
 
도쿄 번화가인 긴자에는 무더위 대책의 일환으로 물안개를 뿌려주는 ‘미스트 샤워’ 장치가 설치됐다. 
일본 전역에서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도쿄 긴자에서 '미스트 샤워' 시설이 설치돼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윤설영 특파원]

일본 전역에서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도쿄 긴자에서 '미스트 샤워' 시설이 설치돼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윤설영 특파원]

 
계속된 무더위로 인해 열사병으로 병원에 이송되거나 사망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기후현에선 전날 19명이 열사병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고, 도쿄도에서는 총 67명이 열사병 의심 증상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가운데 40대 남성 1명은 중태였다.
 
도치키(栃木)현 사노(佐野)시에선 길에 쓰러진 51세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경찰은 이 남성에게서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열사병으로 쓰러진 것으로 보고 있다. 니가타현에서도 밭에서 일하던 90대 여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