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천 500대 기업 수, 중국이 사상 처음 미국 제쳤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천이 매출을 기준으로 선정한 ‘글로벌 500’ 기업 명단에 포함된 중국(홍콩 포함) 기업 수가 미국을 사상 처음으로 제쳤다.
 
포천은 10일(현지시간) 올해 선정한 ‘글로벌 500’ 기업 명단에 중국과 홍콩 기업이 124개사, 미국이 121개사가 이름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포천의 클리프 리프 편집장은 “글로벌 500 명단이 처음 나온 1990년에는 중국 기업이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며 “지난 30년간 무역 증가에 힘입어 중국 경제가 급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업체별로는 지난해에 이어 미국 대형 유통회사인 월마트가 1위를 지켰다. 2위는 중국 석유화학 업체인 시노펙이었다. 3위와 4위 역시 중국 업체인 국가전력망공사(스테이트그리드)와중국석유천연가스(CNPC)가 차지했다. 네덜란드와 영국의 합작회사인 로열더치셸,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업체인 아람코, 독일 자동차 기업 폴크스바겐이 그 뒤를 따랐다.
  
한편 이번 명단에 포함된 한국 기업 수는 14개사로 지난해보다 2곳 줄었다.  
삼성전자는 19위를 차지해 지난해 15위보다 4계단 하락했다. 포천은 순위 하락의 이유로 메모리 반도체 부진, 화웨이와의 스마트폰 경쟁 심화 등을 거론했다. 포천 500대 기업에서 50위권에 든 한국 기업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현대차는 지난해보다 10계단 올라 84위를 기록했고, SK㈜는 24계단 밀린 97위였다. 그 밖에 LG전자(207위), 기아차(229위), 한화(277위), 현대모비스(385위) 등이 ‘글로벌 500’에 이름을 올렸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