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게 인디언식 기우제 수사" 진중권, 이동재 공소장 비판

진중권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진중권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강요미수 의혹으로 기소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공소장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거야말로 유시민이 말한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에 "검언유착의 공모 따위는 없다는 것을 이철 측에서도 이미 알았다는 얘기"라며 "그런데도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를 강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소장에는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 측이 "검찰과 함께 하는 부분이 부정돼서 진행이 어렵다"는 문자 메시지를 이 전 기자에게 보낸 정황이 담겨있다. 
 
인디언식 기우제는 비가 내릴 때까지 진행하는 기우제다. 비가 내릴 때까지 계속 진행되기 때문에 성공률은 100%다.  
 
유시민 고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법무부의 조국 및 법무부 전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를 '인디언식 기우제'에 비교한 바 있다. 범법 행위가 드러날 때가지 수사를 이어가는 형태를 비판한 내용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i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