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美경제 3분기에 20% 성장" 이 말 뒤 총소리 울렸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도중 총소리가 울리자 경호원의 안내를 받아 떠나고 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 도중 총소리가 울리자 경호원의 안내를 받아 떠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 3분기 20% 성장 가능성을 주장했다. 그는 10일 저녁(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제가 올 3분기에 20%(연율) 성장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총소리 울려 기자회견 중단 직전에 경제 치적 자랑해

트럼프는 "(20% 성장은) 신기록일 것이고 11월3일 대통령 선거 전에 발표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데 트럼프의 이날 기자회견은 백악관 인근에서 총소리가 울려 퍼지며 중단됐다. 
 
트럼프의 3분기 20% 성장 전망 자체는 터무니없지는 않다. 최근 미 경제분석기관인 컨퍼런스보드 등은 미 경제가 3분기에 가파르게 반등한 뒤 다시 하강하는 더블딥(이중침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날 트럼프는 감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자본이득세를 내리면 많은 일자리가 만들어진다"고 주장했다. 또 "중간소득층 가정을 위한 소득세 감면 방안을 만들고 있는데, 몇 주안에 발표할 수 있다"고 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