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활짝 웃은 대니엘 강, 고개 떨군 리디아 고

17번 홀에서 샷을 준비하는 대니엘 강(왼쪽)과 엇갈려 걸어가는 리디아 고. 리디아 고에 한 타 차로 뒤진 2위였던 대니엘 강은 18번 홀에서 역전 우승했다. [AP=연합뉴스]

17번 홀에서 샷을 준비하는 대니엘 강(왼쪽)과 엇갈려 걸어가는 리디아 고. 리디아 고에 한 타 차로 뒤진 2위였던 대니엘 강은 18번 홀에서 역전 우승했다. [AP=연합뉴스]

 
 10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하이랜드 메도우스 골프클럽. 미국 여자 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 최종 라운드 18번 홀(파5)에서 다섯 번째 샷에서야 공을 그린에 올린 리디아 고(23·뉴질랜드)가 2m 보기 퍼트를 시도했다. 공은 홀 왼쪽으로 비켜났다. 더블 보기로 마무리한 리디아 고는 쓴웃음을 지었다. 같은 홀에서 파로 먼저 경기를 마친 뒤 기다리던 대니엘 강(28·미국)은 역전 우승하고도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경쟁자였지만, 친구 리디아 고가 마지막에 고전하는 걸 보며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말했다.

마라톤 클래식 마지막 홀서 희비
대니엘, 1타 차로 제치고 역전승
리디아, 선두 달리다 더블 보기

 
교포 선수끼리 우승 대결에서 희비가 극명하게 갈렸다.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였던 리디아 고는 마지막 홀을 지키지 못했다. 꾸준하게 따라붙은 대니엘 강(15언더파)은 마지막에 승부를 뒤집었다. 리디아 고(14언더파)와 한 타 차다. 대니엘 강은 3일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 이어 2주 연속 LPGA 투어 우승이다. 우승 상금 27만7500 달러(약 3억3000만원)를 받아 시즌 상금 1위(56만6280 달러)로 올라섰다. 대니엘 강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할 수 있는 110%의 노력을 쏟았고, 그 점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오늘은 나의 날이 아니라는 걸 신이 자신의 방법으로 알려준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마라톤 클래식 최종 라운드 18번 홀에서 보기 퍼트를 놓치고 쓴웃음을 짓는 리디아 고. 보기 퍼트 실패로 그는 대니엘 강에게 우승을 내줬다. [AFP=연합뉴스]

마라톤 클래식 최종 라운드 18번 홀에서 보기 퍼트를 놓치고 쓴웃음을 짓는 리디아 고. 보기 퍼트 실패로 그는 대니엘 강에게 우승을 내줬다. [AFP=연합뉴스]

 
리디아 고는 2014~16년 ‘천재 소녀’로 불렸다. 15세였던 2012년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LPGA 투어 최연소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기간 12승을 거뒀다. 대니엘 강은 2010, 11년 US 아마추어 여자 챔피언십에서 2연패 했다. 2012년 프로에 입문했지만, 5년이 지난 2017년에야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했다.
 
리디아 고는 한동안 어수선했다. 10대 시절 그렇게 많이 우승했지만, 어느덧 마지막으로 우승(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한 지 2년 4개월이 흘렀다. 최근 4년간 스윙 코치를 다섯 번 바꿨다. 1년간 함께 했던 호르헤 파라다도 지난달 숀 폴리로 바꿨다.  
 
마라톤 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환하게 웃는 대니엘 강. 2주 연속 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AP=연합뉴스]

마라톤 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환하게 웃는 대니엘 강. 2주 연속 LPGA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AP=연합뉴스]

 
대니엘 강은 갈수록 더욱 강해졌다. 2018시즌 6~9월에 8개 대회에서 6차례나 컷 탈락할 만큼 부진했다. 2018년 9월 베테랑인 부치 하먼으로 스윙 코치를 바꿨다. 샷에 자신이 생긴 그는 이후 2년간 4승을 거두며 꾸준하게 활약했다. 2015~17년 83주 연속 세계 1위였던 리디아 고는 55위(10일 현재)로 떨어졌다. 대니엘 강은 2위다.
 
리디아 고는 “대니엘이 잘 쳤다. 훌륭하게 경기했다. 결과는 아쉽지만, 긍정적인 면이 많았다. 트로피를 들어 올렸으면 좋았겠지만, 2등도 받아들인다”며 담담해 했다. 대니엘 강은 “리디아가 극복하리라 믿는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 중 한 명이란 걸 이미 증명했다”고 말했다. 2주 연속 우승으로 자신감도 부쩍 높아진 표정이었다. 대니엘 강은 “세계 1위가 되는 건 내가 평생 쫓아왔던 목표 중 하나다. 투어 재개 후 일관된 경기를 하고 있다. 앞으로 대회들이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