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인들 “매출 95% 줄었는데 코로나라니, 울고 싶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남대문시장 상인들이 10일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남대문시장 상인들이 10일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집단감염) 전에도 손님은 이미 없었어요.”
 

집단감염 나온 남대문시장 썰렁
상가 통제 속 곳곳 소독 오토바이
“수익? 얼마나 밑지느냐 걱정뿐”
관광객 “한국은 안전해서 왔는데…”

10일 오후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만난 상인 이모(53)씨는 긴 한숨을 내쉬었다. 이곳에서 20년 가까이 의류매장을 운영했다는 그는 “평소 관광객이 100명이라면 지금은 30명 수준”이라며 “그냥 답답하니까 가게 문 열고 앉아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이날 오후 기자가 둘러본 남대문시장은 썰렁하기 그지없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긴 장마 때문에 안 그래도 손님이 없었는데, 시장 내 케네디 상가에서 확진자 8명이 나왔다는 소식이 결정타 역할을 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 풍동 반석교회의 교인인 A씨가 지난 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케네디 상가 1층에서 일했는데, 같은 층에 있는 상인 8명도 확진됐다. 확진 후 케네디 상가 근처 매장은 전부 문을 닫았다. 상가 출입구 양옆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통행을 막았다. 바리케이드에 붙인 ‘오토바이 주차금지’ 현수막이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다. 오후 2시30분쯤 소독용 오토바이가 케네디 상가 인근과 남대문시장 곳곳에 하얀색 소독연기를 뿌리고 지나갔다.
 
확진자가 발생한 상가. 김성룡 기자

확진자가 발생한 상가. 김성룡 기자

시장에는 점심을 먹고 나온 직장인과 상인 몇 명만 눈에 띄었다. 상인들은 매장 앞에 의자를 두고 마스크를 쓴 채 하릴없이 앉아 있었다. 케네디 상가 인근에서 의류 소매업체를 운영하는 50대 B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쭉 손님이 없었는데 최근 비 피해까지 겹치면서 매출이 95%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 집단감염까지 나오니 정말 울고 싶다”며 “정부에서 소상공인 지원금 140만원을 받았는데 매출 감소를 메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오후 3시쯤 비까지 내리자 시장에는 사람 보기가 더 힘들어졌다. 몇 안 되는 관광객은 집단감염이 터진 사실을 모르는 듯했다. 딸과 함께 충청도에서 휴가 왔다는 김모(42)씨는 “호캉스를 하러 근처 T호텔에 왔다가 잠깐 외출했는데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지난달 인도네시아에서 온 관광객 수헤르만(41)은 “본국에 있는 이들의 선물을 사기 위해 시장을 찾았다”며 “한국은 방역을 잘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느끼고 있지만 관광할 때는 가족에게 마스크를 꼭 쓰라고 권한다”고 했다.
 
남대문시장은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여름휴가에 들어갔다. 문남엽 남대문 상인회장은 “현재 상당수 상인이 휴가를 떠났다”며 “각자 가까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 초부터 코로나19로 시장이 많이 위축돼 있었는데 시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며 악재가 겹쳤다”며 “수익은 바라지도 않고 얼마나 손해를 덜 보느냐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정은경 “변이 바이러스 3건 해외유입”=중대본은 이날 해외 입국 환자로부터 변이된 바이러스 3건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은 “5일 기준으로 WHO가 운영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정보가 7만8810건인데, 이번 변이 3건은 그간 세계적으로 보고되지 않은 사례”라며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하고 추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변이가 확인된 사례는 파키스탄 유입 사례 2건, 우즈베키스탄 유입 사례 1건이다. 방대본은 해외 유입 환자의 바이러스 변이를 확인했지만 국내 전파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태윤·허정원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