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시카고 번화가 '환상의 1마일'서 대규모 폭동·약탈…총격전도

미국 시카고 도심 한복판에서 10일(현지시간) 새벽 수백명이 가담한 대규모 폭동과 약탈이 발생했다. 
 

심야에 고급 상점 몰린 '환상의 1마일' 습격

이날 NBC방송 등에 따르면 사건은 시카고 최대 번화가인 미시간애비뉴 상점가에서 일어났다. 이곳은 '환상의 1마일'(Magnificent Mile)로 불릴 만큼 고급 상가가 밀집한 지역이다. 
 
10일(현지시간) 새벽 미국 시카고에서 대규모 폭동이 일어난 가운데 피해를 입은 식료품점의 모습. [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새벽 미국 시카고에서 대규모 폭동이 일어난 가운데 피해를 입은 식료품점의 모습. [AP=연합뉴스]

이날 자정 무렵 시작된 폭동은 새벽 5시까지 이어졌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폭도들이 떼를 지어 다니면서 전자제품 매장과 의류 상가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물건들을 약탈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차를 타고 온 가담자가 늘면서 상가 전체가 난장판이 됐다. 
 
경찰이 진압에 나선 가운데 일부 폭도가 사제 최루탄을 쏘고 돌을 던지며 저항했다. 경찰은 이날 새벽 4시쯤 겨우 상황을 진정시킬 수 있었는데, 30여분 뒤 자동차를 타고 가던 폭도가 경찰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 경찰도 대응 사격을 했지만,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경찰 대변인은 "총격에 앞서 수많은 경찰관이 폭동에 대응하다가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통제한 뒤에도 흩어진 사람들은 날이 밝을 때까지 반달리즘을 자행했다. 이로 인해 전철과 버스 등 도심으로 향하는 교통이 전면 통제됐다. 이번 폭동이 어떻게 발생했는지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은 가담자들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