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미향 “‘정신 차리라’는 할머니 말씀, 내 심장에 가시 같이 남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왼쪽부터), 양이원영, 정춘숙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전시 '뚜벅뚜벅' 개막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왼쪽부터), 양이원영, 정춘숙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전시 '뚜벅뚜벅' 개막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0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월 14일)을 맞아 동료 여성 의원들과 공동으로 ‘뚜벅뚜벅’이란 이름의 전시회를 열었다.
 
윤 의원은 이날 전시회 개막행사에 참석, “할머니들의 목소리가 정책과 제도로 이어지도록 국회에서 노력할 것”이라며 “평화의 그 날까지 주저앉지 않고 뚜벅뚜벅 가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1991년 8월 14일 할머니들이 여러 말씀을 했지만, 아직도 내 심장에 가시 같이 남은 말이 있다”며 “‘한국 여성들 정신 차리시오. 정신 차리지 않으면 또 당합니다’라는 메시지가 기억난다”고 술회했다.
 
그는 “2020년, 광복 뒤 까마득한 시간이 지났는데 (할머니들이) 이곳까지 와서 ‘내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고 말했다”며 “또 살아남은 우리들이 할 말은 ‘내가 바로 피해자’라는 말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해자 (일본) 정부에게도 ‘내가 피해자’라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위안부 문제 관련 시민단체와 활동가를 향해선 “일본에서도 힘을 내시라”며 “아무리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아무리 넘어야 할 벽이 높더라도, 우리 앞에 험한 길들이, 수많은 아리랑 고개가 있더라도 그 고개를 잘 넘어서 해방의 세상을 맞이했으면 좋겠다”고 독려했다.
 
윤 의원은 전시회 응원 메시지로 ‘주저앉지 않고 뚜벅뚜벅 가겠습니다. 함께 평화 그날까지’라고 적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장인 같은 당 정춘숙 의원은“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까지 성장한 것에 대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감사하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역사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나라는 해방됐지만 과연 친일청산을 제대로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왜 피해자가 움츠러들어야 하나. 더 당당하고 밝게 가해자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전시 '뚜벅뚜벅' 개막식에서 기림 글귀를 쓰고 있다. 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전시 '뚜벅뚜벅' 개막식에서 기림 글귀를 쓰고 있다. 뉴스1

‘세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최초로 증언한 1991년 8월 14일을 기억하자는 의도로 지난 2012년 제11차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지정했다. 이후 지난 2017년 국회에서 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오늘에 이르렀다.
 
오는 14일까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전시회는 윤 의원과 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 정춘숙 여성가족위원장, 남인순 인재근 양이원영 이수진(비례대표) 의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함께 주최했다.
 
전시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문화예술분야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의 모임인 ‘평화예술행동두럭(DoLuck)’소속 그림, 조각 분야 34명 작가의 작품 34점이 출품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