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남, 태풍 영향권 벗어나…11일까지 최대 200㎜ 비



[앵커]



먼저 큰 비 피해를 입은 전남 지역은 초비상이 걸려있는 상태였죠. 수해 복구에 손을 쓸 틈도 없이 제5호 태풍 장미가 남해상에 나타난 건데요. 약 세 시간 전쯤 태풍이 지나간 전남 여수 항구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피해 상황 들어봅니다. 공다솜 기자가 연결이 되어 있는데요.



태풍이 그곳을 지난 지 세 시간이 좀 넘은 것 같은데, 현재 그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여수 국동항에 나와 있습니다.



두 시간 전부터 세차게 내리던 비가 지금은 뚝 그쳤습니다.



짙게 깔린 구름과 안개도 점차 걷히면서 갠 하늘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비가 그치자 일부 관광객들이 항구 가까이 구경을 나온 모습도 보입니다.



아직까지 여수 국동항 등 주요 항포구에는 2천여 척의 선박들이 피항해 있는데요.



주민들은 닻을 내리고 밧줄로 배와 배를 묶는 등 태풍 대비를 단단히 마쳤습니다.



조금 전 제가 여수시청 재난 담당자에게 확인한 바로는 예상보다 비와 바람이 약해서 아직까지 별다른 태풍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앵커]



태풍 피해가 크지 않다니, 천만다행인데 아직까지 태풍주의보는 내려져 있는 거죠? 



[기자]



시속 50km의 속도로 북상한 태풍 장미는 2시간 전쯤인 오후 3시 거제도 남단에 상륙했습니다.



이때부터 육로를 따라 이동하고 있는데요.



오후 2시 쯤 태풍이 바다상으로 지나간 이곳 여수는 현재는 태풍의 영향권을 대부분 벗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태풍이 완전히 소멸되기 전까진 조심해야 합니다. 



현재 여수를 비롯한 남해 전 해상에 태풍주의보는 여전히 내려져 있습니다.



[앵커]



큰 수해를 입은 전남 지역에 또 비 소식이 있다면서요?



[기자]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전남 지역에는 100에서 2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리산 부근의 경우 최대 300mm까지의 강수량이 예상됩니다.



또 해안 지역에는 최대 70mm의 폭우와 함께 초속 25m의 강한 바람이 불 예정이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여수시 등 전남 각 지자체는 비상 근무에 들어가는 등 대비에 나섰고, 이번 비가 그치는 모레부터 본격적으로 수해 복구 작업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JTBC 핫클릭

문 대통령 "인명피해 가슴 아파…4대강보 영향 조사·평가" 올해, 가장 긴 장마 될 듯…수해 복구 '4차 추경' 검토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