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완용 의원' 설전…김남국 "권영세 어리다고 막말 말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애완용 의원'으로 표현한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에게 '나이가 어리다고 막말하는 건 꼰대정당임을 자인하는 일이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애완용 의원'으로 표현한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에게 '나이가 어리다고 막말하는 건 꼰대정당임을 자인하는 일이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이른바 ‘애완용 검사’에 이어 ‘애완용 의원’ 발언까지 나오며 정치권에서 설전이 계속되고 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을 향해 ‘애완용 의원’이라고 한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의원들만 있는 자리에서) 욕하면 그냥 듣고, 때리면 아무런 저항하지 않겠지만, 나이가 적고, 선수가 낮다는 이유로 막말하는 등 함부로 대하지는 말아 달라”며 권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래통합당은 벌써 지지율에 취해서 ‘막말하는 꼰대정당’으로 회귀한 것인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권영세 의원이 국민이 보지 않는 곳에서 욕하고 저를 주먹으로 때려도 웃으면서 맞겠지만 제발 국민 앞에서 막말하는 것만은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김 의원은 “얼마 전 윤희숙 의원이 거친 언사를 쏟아내지 않고도 잘했다고 미래통합당에서 칭찬하지 않았는가”라며 “(이처럼) 토론할 때 상대를 존중하고, 비판할 때 품격 있는 언어로 상대를 수긍하게 만드는 그런 정치를 우리 국회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회의원은 선수나 나이로 권한에 차등을 두지 않는다”며 “저에게 미통당 의원들이 그냥 반말하고 막말하는 것이 은연중에 선수나 나이로 정치한다는 인식이 있으셔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고 물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저는 괜찮으니까 저 말고 권 의원보다 나이가 적은 다른 국회의원, 선수 낮은 국회의원에게 함부로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거듭 청한 뒤 “앞으로 막말하지 않겠다는 약속의 의미로 권 의원의 진심 어린 사과를 기다리겠다”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애완용 의원’ 발언은김웅 통합당 의원과 김남국 의원의 페이스북 논쟁으로 시작됐다.
 
김웅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적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를 비판한 것이다.
 
민주당은 곧장 받아쳤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다음 날(9일) 페이스북에 “김웅 의원은 윤석열 총장의 대변인인가”라는 글을 올리며 사과를 요구했다. 같은 당 박범계 의원도 김웅 의원의 ‘애완용 검사’, ‘사료 먹지 않는 늑대’ 비유를 비판했다.
 
이에 권영세 의원은 지난 9일 “김웅 의원이 최근 일부검사들을 ‘애완용 검사’라고 비판하자, 김 의원의 표현방식을 빌릴 때’ 애완용 의원’이 반박을 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