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찰인사 맹비난…"청와대 직할부대가 檢 접수했다"

조해진 미래통합당 의원. 중앙포토

조해진 미래통합당 의원. 중앙포토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조해진 통합당 의원은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의 주력이 윤석열 사단에서 추미애 사단, 이성윤 사단 또는 조국 사단으로 바뀌었다"며 "청와대 직할 부대가 검찰을 확실히 접수하고 장악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윤석열 검찰이 해낸 검찰개혁을 이 정권이 뒤집어엎어 개악을 시켜버렸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동안 권력형 비리 수사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정권이 바랐던 대로 '물 건너갔다'"고 언급했다. 
 
유상범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고립시켜 몰아내기 위한 인사"라고 규정하며 "친정부적 검사장들을 배치한 행태는 윤 총장이 지휘권을 행사하는데 일종의 게이트키퍼 역할을 하는 느낌을 강하게 준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결국은 잘못되고 편파적 수사를 벌여서 사회적 비난을 받았더라도 정권에 순치된 수사를 하는 사람에게는 혜택이 주어진다는 아주 안 좋은 시그널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박수영 의원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이번 인사를 통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면 좌천된다는 시그널을 줬다"며 "우리나라 검찰의 역사를 돌이켜보면 가장 흑역사로 남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박 의원은 "추미애 사단을 새로 만든 게 아닌가 할 정도로 정권의 실세에 대한 수사를 뭉개거나 하지 않은 사람들이 영전했다"며 "인사권 문제를 청와대로부터 분리해야 제왕적 대통령을 막을 수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시각을 갖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