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값은 뛰고 질은 떨어져…서울 아파트 전세 절반이 4억원 이상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에서 4억원 이하의 전세보증금을 주고 아파트를 구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어렵게 중저가 전셋집을 구해도 준공한 지 21년 이상 된 오래된 아파트여서 주거 여건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분석
4억 이하 전세 53.7%로 대폭 감소

10일 부동산 중개 플랫폼인 직방에 따르면, 전세 보증금이 4억원 이하인 서울 아파트 전세는 상반기 전체 전세 거래의 절반(52.7%)에 그쳤다. 2억원 이하는 13.7%, 2억원 초과∼4억원은 39%였다. 4억 초과~6억원은 29.1%, 6억 초과∼9억원은 13.2%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의 중간값인 9억원을 넘는 전세 보증금을 내야 하는 아파트 전세 거래는 5.1%였다. 
 
중저가 전세 아파트가 줄어드는 속도도 가파르다. 2011년에는 4억 이하 전세 아파트 비중이 89.7%였으나 2016년 64.1%로 줄었고, 올해는 52.7%까지 쪼그라들었다. 특히 2억원 이하 저가 전세거래는 2011년 43.3%에서 올 상반기 13.7%로 대폭 줄었다.   
 
지역별로는 강남 3구에서는 4억원 이하 전세가 10건 중 1건에 불과했다. 중저가 전세 아파트가 많은 곳은 노원ㆍ도봉ㆍ강북구(노도강, 해당 지역 거래의 88%)였다. 금천ㆍ관악ㆍ구로구(금관구)에서도 전체 거래의 76%가 4억원 이하였다. 
 
같은 돈으로 얻을 수 있는 면적도 작아지고 있다. 상반기 기준으로 2억원 이하 전세금으로 구할 수 있는 아파트 평균 전용면적은 43.5㎡였다. 2011년에는 같은 전셋값으로 62.7㎡ 규모의 아파트를 구할 수 있었다. 2011년에는 2억원 초과~4억원 이하 전세금이 있으면 전용 86㎡ 이상, 즉 국민주택 이상 규모의 아파트에서 살 수 있었다. 하지만 올 상반기는 6억원 초과~9억원 이하의 전세금이 있어야 국민주택 규모 이상의 아파트에서 거주할 수 있었다. 
 

4억 전세 아파트의 평균 준공 연한 21년 

거주여건도 점점 열악해지고 있다. 아파트가 노후화한 탓이다. 2억원 이하 전셋집의 평균 준공 연한은 22년, 2억원 초과~4억원 이하는 21.1년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고가 전셋집도 마찬가지다. 2011년에 9억원을 넘는 전세 아파트의 준공 연한은 평균 5.2년이었지만 올 상반기는 15.1년으로 10년 가까이 늘었다.
 
함영진 직방데이터랩장은 “임대 물량 공급과 함께 가구 구성원 등 수요자 특성에 따라 주거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