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꼬리를 무는 길고양이 살해 사건… 이번엔 포항

길고양이가 캣맘이 준 사료를 앞에 두고 카메라를 쳐다보고 있다. 사진은 해당 사건과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사진 이은희씨]

길고양이가 캣맘이 준 사료를 앞에 두고 카메라를 쳐다보고 있다. 사진은 해당 사건과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사진 이은희씨]

경북 포항에서 길고양이가 잔혹하게 살해당한 사체가 발견됐다.  

 
10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에 따르면 전날 포항시 남구에서 나무에 고양이가 죽은 채 걸려 있는 것을 캣맘(길고양이 돌봄이)이 발견했다. 고양이는 흉기 등에 의해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해당 지역에서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는 문제로 주민 간 갈등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죽은 고양이는 그곳에서 먹이를 먹던 고양이는 아니라고 밝혔다.  
 
각 지역에서 고양이를 둘러싼 학대 사건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부산에서는 7월 한 달간 학대 사건이 4차례 발생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