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더나보다 더 핫한 '이노비오'에 회의적인 시각 이유는?

임상이 진행 중인 이노비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임상이 진행 중인 이노비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미국 바이오제약 기업 중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보다 증시에서 더 주목을 받은 기업이 있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이노비오다. 이 회사는 한인 과학자 조셉 김 박사가 이끌고 있어 한국에 더 친숙하기도 하다.  
 
올해 초 임상 1상 소식을 발표한 뒤 이노비오의 주가는 963% 폭등했다. 역시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을 진행 중인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의 주가 상승 곡선보다도 가파른 속도다. 하지만 백신 전문가와 투자자들이 이노비오에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노비오의 내부자들은 적지 않은 주식을 팔아치웠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회사는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말라리아, 지카바이러스는 물론 심지어 '암 백신'까지 연구 중이라고 각각 발표했으나 아직 한 개의 백신도 시장에 내놓지 못했다고 지적했다.또 이노비오는 코로나19 백신의 신속 개발과 대량 확보를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워프스피드' 작전에 자사 백신이 포함됐다고 홍보했다. 하지만 연방정부의 대량 백신개발 재정 지원을 받는 기업 리스트에 이노비오의 이름은 없다고 신문은 전했다. 워프스피드 작전에 따라 시행된 원숭이 대상 예비시험에 이노비오 백신 이름이 포함됐을 뿐이라는 것이다.
 
이노비오는 지난 6월 미 국방부로부터 7100만 달러(약 844억원)를 받았다. 이는 전기 펄스를 이용해 유전자 물질을 인체에 주입하는 일종의 주사 장치인 '셀렉트라' 생산을 위한 지원금이다. 조셉 김 박사는 지난 1월 코로나19의 DNA 염기서열이 공개된 직후 백신을 곧 만들어낼 수 있다고 장담해 감염병혁신연합(CEPI)으로부터 900만 달러(약 107억원)를 지원받았고, 3월 트럼프 대통령과 제약업계 경영진과의 백악관 회의에 초대받았다. 백악관 회의 후 며칠 만에 주가는 220% 뛰었고,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500만 달러(약 59억원)의 지원금도 얻어냈다.
 
그러나 이노비오의 '주가 띄우기' 등을 의심한 일부 투자자들은 2건의 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10여년 동안 이노비오 내부자들이 2500만달러(약 297억원) 이상의 주식을 팔았고, 올해 주가가 급등한 이후에만 380만 달러(약 45억원) 상당의 지분을 매각했다고 전했다.
 
지난 6월 임상 1상 결과 발표에서 이노비오는 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자사 백신이 안전한 면역반응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체적인 면역반응의 규모 등 자세한 데이터는 공개하지 않았다. 중화항체 생성과 같은 중요한 데이터가 빠진 셈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