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블루’ 쉬운 우리말 대체어 ‘코로나 우울’ 선정

국립국어원. 국립국어원 제공=연합뉴스

국립국어원. 국립국어원 제공=연합뉴스

 
‘코로나 블루’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코로나 우울’이 선정됐다.
 
10일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이달 초 열린 새말모임에서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이같이 정했다고 밝혔다. 새말모임은 국어 전문가를 비롯해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위원회다.
 
‘코로나 블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사람들이 느끼는 불안, 우울, 무기력감을 가리킨다.
 
또한 문체부와 국어원은 ‘오픈 액세스’의 대체어는 ‘개방형 정보 열람’으로 정했다. 오픈 액세스는 이용자가 온라인을 통해 재정적, 법률적, 기술적 장벽 없이 학술 정보에 접근해 학술 정보를 복제, 보급, 인쇄, 검색할 수 있도록 공유하는 것이다.
 
이밖에 통신과 전력, 상하수도, 교통망 등 선 형태로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사회 기반 시설을 통틀어 이르는 말인 ‘라이프 라인’의 대체어는 ‘생활 기반망’으로 정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