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 웹툰 ‘픽코마’, 日 비게임 앱 매출 1위에 올라

카카오의 웹툰 ‘픽코마’가 지난달 일본 시장에서 매출 1위를 달성했다.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App Annie)의 리포트 결과 픽코마가 지난 7월 월간 기준으로 일본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구글플레이)에서 비게임 부문 모든 앱 중 통합 매출 1위에 올라섰다고 10일 밝혔다.  
 
카카오재팬의 웹툰 플랫폼 ‘픽코마’ 앱 이용화면. [사진 카카오}

카카오재팬의 웹툰 플랫폼 ‘픽코마’ 앱 이용화면. [사진 카카오}

이는 동일한 기준(양대 앱마켓 통합 매출, 게임 제외)으로 환산했을 때 전 세계 순위로는 12위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지난 2016년 4월 서비스를 출시해 일본 만화 플랫폼 후발주자인 픽코마가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픽코마는 2016년 서비스 출시 후 매년 두 배 이상 매출 증대를 기록했다. 올해 2분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배, 전 분기 대비 61% 성장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부터 세 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일본의 만화 시장은 약 5조7000억원 규모로 전세계 1위다. 지난해에는 사상 처음으로 디지털 만화 시장 매출이 종이 만화 시장 매출을 앞섰다.  
 
픽코마가 일본 만화 팬들을 매료시킨 원동력 중 하나는 한국형 비즈니스인 ‘웹툰’이라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7월 기준 픽코마의 3만여 개 작품 중 웹툰의 작품 수는 1.3% 비중이지만 전체 거래액 기준으로는 35~40%를 차지했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일본 만화시장 전체를 고려하면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성장의 시작이라 본다.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웹툰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 글로벌 만화시장 성장을 계속해서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