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홈 개막전, 생각보다 괜찮을 것…올 시즌 호텔서 생활”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0일(한국시간) 미국·캐나다 언론과의 화상 인터뷰를 하며 시즌 4번째이자 토론토의 홈 개막전 선발 등판을 앞둔 느낌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0일(한국시간) 미국·캐나다 언론과의 화상 인터뷰를 하며 시즌 4번째이자 토론토의 홈 개막전 선발 등판을 앞둔 느낌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토론토의 대체 홈구장인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샬렌필드 개장 경기에 선발 등판하는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에서 살렌필드에서 처음으로 등판하는 소감을 묻자 “생각했던 것보다는 괜찮을 거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내일(11일) 쉬는 날이지만 경기장에 가서 그라운드 상태를 볼 예정이고 전체적인 느낌은 야구장에 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캐나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토론토 홈구장인 로저스센터 사용을 불허했다.  
 
토론토는 대체 홈구장을 물색한 끝에 토론토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구장인 샬렌필드를 대체 홈구장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샬렌필드가 메이저리그 경기 개최를 위해 시설 확충에 들어간 사이 원정길을 떠돈 토론토는 12일부터 샬렌필드에서 제대로 된 홈경기를 치르게 됐다. 토론토는 살렌필드에서 마이애미와 2연전, 곧이어 탬파베이 레이스와 3연전을 치른다.
 
류현진은 12일 오전 7시 37분 살렌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등판한다. 류현진은 마이애미를 상대로 개인 통산 4경기에 등판해 3승 1패 평균자책점 2.39로 매우 강한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당장 모레 첫 등판은 모르겠고, (이동하지 않고) 일주일 정도 한 군데서 하다 보면 적응할 것”이라며 “초반에 호텔에 머물 것 같은데 홈이라고 해도 그렇게 큰 차이는 느끼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버펄로에 따로 거주할 집을 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올 시즌에는 호텔에서 생활할 예정”이라며 “혼자 있으니 야구장에서 가까운 호텔에 머물 것”이라고 답했다. 아내 배지현씨와 지난 5월 태어난 딸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생활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어 “정규리그 개막 3주째에 접어드는데 코로나19로 선수들 모두 호텔에서 막힌 생활을 하는 게 굉장히 어렵지만 나도 그렇고 선수들이 상황에 맞춰 잘 대처하고 경기도 잘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6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피안타 무실점 3볼넷 8탈삼진으로 토론토 이적 후 세 번째 등판에서 첫 승을 거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