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화점의 운명....아마존 물류센터로 전락?

JC페니와 시어스 점포

JC페니와 시어스 점포

한때 유통의 제왕이었던 백화점이 아마존의 물류센터(fulfillment center)로 전락할 운명이다.
 

시어스와 JC페니 점포 가운데 일부 아마존 물류센터로 전환 움직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마존과 미국 최대 쇼핑몰 소유주인 사이먼프로퍼티가 파산보호 등으로 문 닫은 백화점 점포를 아마존 물류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9일(현지시간) 전했다.  
 
아마존이 눈독 들이고 있는 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올해 5월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백화점 체인 JC페니와 2018년 파산보호 신청을 냈던 시어스의 점포들이다.
 
WSJ에 따르면 JC페니는 올해 여름 154개 점포의 문을 닫겠다고 밝혔다. 시어스는 지난해 11월 96개 점포 폐쇄 계획을 내놓았다.  이 가운데사이먼프로퍼티가 JC페니 백화점 63곳과 시어스 백화점 11곳을 갖고 있다.  
 
사이먼의 점포 가운데 몇 곳을 아마존의 물류센터로 전환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WSJ은 보도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