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역성장해도 GDP 순위는 12→9위로 오를 전망

부산항에 쌓여있는 컨테이너들. 연합뉴스

부산항에 쌓여있는 컨테이너들. 연합뉴스

한국 경제가 올해 역성장하더라도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순위는 12위에서 9위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됐다.
 
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이 없는 경우 올해 한국의 명목 GDP는 작년보다 1.8% 감소한 1884조8000억원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한국의 순위는 브라질(9위), 캐나다(10위), 러시아(11위)에 이어 12위였다. 그러나 이들 국가의 경제 규모가 코로나19 여파에 크게 쪼그라들어 한국이 이들을 제치고 9위로 올라설 것이라는 예상이다.  
 
OECD가 내놓은 올해 원/달러 환율 전망치(1222.0원)를 토대로 원화 기준 명목 GDP를 미 달러화로 환산해 보면, 올해 한국의 명목 GDP는 1조5449억3000만달러를 기록하게 된다. OECD는 각국 통화 기준 명목 GDP와 환율을 전망했지만 달러화로 환산한 명목 GDP 수치는 별도로 내놓지 않았다.
 
이는 OECD가 경제 상황을 전망한 46개국(37개 회원국·9개 비회원국) 가운데 아홉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1∼8위 사이 국가는 지난해와 올해 사이에 순위 변동이 없었다. 1위인 미국은 올해 명목 GDP가 5.7% 감소하더라도 경제 규모가 20조2039억5000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13조8338억3000만달러로 2위고 일본, 독일, 인도,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가 뒤를 잇게 된다.  
 
지난해 10위였던 캐나다는 올해 명목 성장률이 -7.5%로 떨어져 10위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한국의 경제 규모 순위가 9위로 올라가게 되더라도 실제 생활 수준에 직결되는 지표인 1인당 국민소득(GNI)은 2만달러대로 내려앉을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NI는 3만2115달러였다. 지난해 1165원대였던 연평균 원/달러 환율이 1200원대 이상으로 치솟았고 올해 마이너스 성장 위험이 큰 점을 고려하면 1인당 국민소득 역시 3만달러대를 유지하지 못할 수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