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망자’ 카를로스 곤, 노숙자 됐다

카를로스 곤

카를로스 곤

지난해 말 일본에서 횡령 혐의 등으로 억류됐다 레바논으로 몰래 탈출한 카를로스 곤(사진) 전 르노·닛산 회장이 ‘노숙자 신세’가 됐다. 9일 일본 데일리 겐다이 디지털은 지난 4일 베이루트항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곤 전 회장의 현지 호화 저택도 완전히 파괴됐다고 전했다. 그는 교외로 빠져나갔다고 한다.
 

베이루트 폭발로 저택 완전 파괴

브라질 태생의 레바논계인 곤은 베이루트에서 유년 시절을 보냈다. 그의 아내는 5일 브라질 언론 인터뷰에서 “가족은 안전하지만, 집이 피해를 봤다”고 했는데, 완전히 파괴됐는지는 이번에 알려졌다.
 
곤 전 회장이 상황이 악화한 레바논에서 재탈출하기는 더 어려울 것이라는 게 겐다이 디지털의 분석이다. 이스라엘·시리아·터키 등이 지리적으로 가깝지만 전쟁 등의 상황으로 탈출 루트로는 마땅치가 않다. 터키는 이미 곤의 일본 탈출을 도운 일행 7명을 억류하고 있다.
 
겐다이 디지털은 이번 베이루트 참사로 레바논 내 빈곤층이 급속히 증가하면서 곤 전 회장과 같은 특권층이 혐오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곤 전 회장이 레바논에서 활로를 모색하기는 쉽지 않다는 얘기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