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vs 이원욱·신동근 설전…"文얘기에 부들부들" "반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이원욱 의원(왼쪽)과 신동근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운데)와 SNS 설전을 벌였다. 연합뉴스·뉴스1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이원욱 의원(왼쪽)과 신동근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운데)와 SNS 설전을 벌였다. 연합뉴스·뉴스1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이원욱 의원과 신동근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고 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에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이유로 ‘(친문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은) 양념’, ‘(세월호 아이들에게) 고맙다’, ‘(조국 전 장관에게) 큰 마음의 빚을 졌다’ 발언을 꼽았다.
 

이원욱 “‘인간들도 생각없이 지껄이지 않나’ 떠올라” 

그러자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아! 진중권, 오버 더 레인보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진 전 교수가 SNS를 통해 문대통령에 대해 언제 뜨악했는지 등등을 적었다”며 “문 대통령을 싫어하게 된 결정적 계기를 밝히는 거 보니 어지간히 싫어하나보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오즈의 마법사에서 허수아비에게 도로시가 물었다. ‘뇌가 없는데, 어떻게 말을 해’. 그러자 허수아비가 말한다. ‘인간들도 생각없이 지껄이지 않나?’”라고 인용한 뒤 “왜 지금 허수아비의 일침이 갑자기 떠오르는지. 혹여 진 전 교수의 과거의 명징함을 떠올리는 분들이 이래서 통탄하고 애석해 하고 있는지 싶다. 물론 나도 그렇고!”라고 했다.
 
그는 또 “특정한 누군가를 왜 싫어하는지를 속속들이 밝히기보다는 예전의 명징함을 찾아 자신의 색, 무지개색이 뜻하는 희망을 다시! 이야기하는 건 어떨까”라며 “오버 더 레인보우, 무지개 너머, 그게 있다면 때에 따라서는 옛날의 동지와 손잡고 나아가보심은 또 어떨까. 자꾸 독설을 품는다는 건 무지개다리 건너 거기 있는 ‘희망’, 진 전 교수도 갖고 싶은 거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신동근 “진중권, 꾸기(조국) 향한 불타는 적개심…세상 못 봐” 

신동근 민주당 의원도 이날 “진 전 교수는 ‘꾸기(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적개심이라는, 표면이 울퉁불퉁한 렌즈가 끼워진 안경을 쓰고 세상을 바라보고 있다”며 “세상이 제대로 보일 리가 없다. 뿌옇게 보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차명진 전 의원을 거론하며 “노동운동가, 진보주의자였던 그들이 지금은 광장에서 태극기를 휘두르고 있다”며 “한번 탈선하면 나중에 가닿을 곳은 지금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지경일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진중권 “文 얘기만 나오면 부들부들 떨어요”…신 “반사!”

두 의원이 맹공하자 진 전 교수는 다시 두 의원을 향해 “하여튼 대통령 얘기만 나오면 다들 부들부들 떨어요. 그럴 바에는 아예 대통령 심기 경호실장으로 발령을 내달라고 하든지”라며 “의원들이 일개 유권자 스토킹이나 하고 있으니, 나라꼴이 이 모양”이라고 적었다. 특히 신 의원을 향해 “어설픈 궁예질 그만 하시고. 세상을 증오의 프레임으로 바라보지 말라”고 했다.  
 
이를 본 신 의원은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드리고 싶었던 말을 어쩜 이렇게 하실 수 있나. 한마디만 하겠다. 반사!”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