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남 폭우 예고된 날, 술자리 논란 김종민 "건배사 위해 든 것"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호남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예고된 날 광주 지역 술자리에 참석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단순한 식사 자리로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팩트체크’라면서 해당 기사를 올리며 “청국장 전문식당에서 인사말에 앞서 건배 잔을 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기사 속 사진에서 김 의원은 오른손에 술잔을 들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울러 김 의원은 “6일은 비 피해가 있기 전날”이라며 “현장에 있었다면 나올 수 없는 기사”라고 했다. 이어 “오히려 7일 중앙당 차원에서 행사를 연기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으며, 실제 지도부는 8일 오전 광주전남 합동연설회를 취소했다”며 “이후 바로 지역구인 금산, 논산 수해 현장으로 이동해 피해 현장을 살폈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SNS에는 광주 지역 한 식당에서 오른손에 술잔을 들고 지지자들과 함께 있는 김 의원의 모습이 올라왔다. 이 사진과 해당 보도가 알려지자 호남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예고된 가운데 여당 최고위원 후보가 술자리를 가진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앞서 김 의원은 민주당 8·29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장을 냈다. 이날도 8∼9일 예정된 호남 지역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 지역을 방문한 상태였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편 앞서 당 대표에 도전한 김부겸 후보도 지난 2일 대구 대의원대회를 마친 후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김 후보 측은 “당원들 요청에 따라 건배 제의를 했지만, 반주를 곁들인 식사 자리로 술은 거의 마시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