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암호 실종자 가족 "춘천시장 사퇴 반대…정치적 이용 말라"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나흘째인 9일 강원 춘천시 서면 당림리 인근 북한강에서 군장병들이 실종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나흘째인 9일 강원 춘천시 서면 당림리 인근 북한강에서 군장병들이 실종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9일 이재수 춘천시장 사퇴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사건의 본질과 다르다며 “사퇴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실종자 가족들은 지난 7일 신원미상의 글쓴이가 ‘춘천 의암호 사고에 대해 춘천시장의 사퇴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 대해 “사퇴 청원은 실종자 가족이 쓰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번 사고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수습해야 할 사람은 바로 춘천시장인데, 끝까지 책임을 져야지 사퇴는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최고책임자이자 이번 사태에 대해 끝까지 책임져야 할 시장이 사퇴를 하게 되면 우린 누구를 믿어야 하냐”면서 “누가 사퇴를 청원했는지 모르겠지만 정치적이고 악의적인 목적으로 사고를 이용하는 것이 불쾌하고 속 터진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춘천시장은 현재 가족들의 요구를 잘 들어주고 있다”며 “이러한 글이 되레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실종자 가족이 올린 것으로 오해될까 걱정이 된다”고 했다. 이들은 향후 재발 방지 대책으로 작업자 자격 강화와 안전교육 이수, 댐 관계자의 업무 매뉴얼 정비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또 “최근 국민청원 게시판에 ‘사고 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해달라’며 올라온 글은 사고자 유가족이 적은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실종자 A씨의 딸은 “처음에는 원망이 커서 (수색당국에) 강경한 발언을 했지만, 잠수복을 입고 지친 걸음으로 돌아오는 구조대원들 보고 힘든 수색 현장을 떠올렸다”며 “애써주시는 분들에게 이 자리를 통해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아버지도 더는 다치는 사람이 나오길 원치 않을 것이니 수색요원들도 자신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달라”고 덧붙였다.
 
앞선 지난 6일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인공수초섬 고정 작업 등에 나섰던 민간 고무보트와 경찰정, 춘천시청 행정선(환경감시선) 등 총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재 3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된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