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DC 현산 "금호산업 대면협상 제안 수락", 아시아나의 운명은

HDC현대산업개발과 아시아나 항공 자료사진. 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과 아시아나 항공 자료사진. 연합뉴스

아시아나 항공 인수합병(M&A) 지연의 책임을 두고 ‘네 탓 공방’을 벌여 온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이 드디어 얼굴을 맞대고 협상을 재개한다.  
 
HDC현산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금호산업의 대면협상 제안을 수락한다”고 밝혔다.  
 
다만 “HDC현산은 금호산업이 인수상황 재점검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지금부터라도 인수인과 매도인이 서로 만나서 이에 대한 협의를 조속히 진행하자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재실사를 전제로 한 협상임을 강조했다.  
 
HDC현산은 아시아나 항공 인수합병을 위한 금호산업의 선행조건 충족의무가 이행되지 않았기 때문에 인수상황 재점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금호산업은 지난 7일 보도자료를 통해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HDC현산과의 거래가 제때, 제대로 종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과 진정성 있는 협조를 해온 바 있다”며 “진정으로 아시아나 항공 인수에 대한 거래 종결 의사가 있다면 더 이상 불필요한 공문발송이나 대언론 선전을 중단하고, 거래종결을 위한 대면협상의 자리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DC현산은 양사 대표이사 간의 만남 일정과 장소 등 협상을 위한 구체적인 사항은 금호산업의 제안을 최대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우여곡절 끝에 대면협의가 재개될 전망이지만 HDC 현산의 ‘재실사 요구’와 금호산업의 ‘계약 이행 촉구’ 주장이 워낙 팽팽히 대립하고 있어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