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에 찍힌 틱톡, MS이어 트위터도 러브콜…"예비협상 착수"

바이트댄스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바이트댄스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미국의 소셜미디어 기업인 트위터도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 인수전에 뛰어 들었다. 틱톡 인수전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트위터의 2파전 양상이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인수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이 “트위터가 틱톡 인수 가능성을 두고 사전에 협의를 진행했다”며 “현재 인수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보다 트위터의 기업 규모가 작다는 점에서 반독점 조항에 저촉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트위터가 틱톡과 합병 타결을 추진할지는 불분명하다고 WSJ은 설명했다. MS는 틱톡 인수에 최소 150억 달러에서 최대 290억 달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트위터는 MS보다 기업 규모가 훨씬 작고 현금 보유액도 적기 때문이다. 트위터의 시가총액은 290억 달러(약 34조4000억원)이며, MS는 1조6000억 달러(1900조 원)이다.  
 
MS는 틱톡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와 인수 협상을 벌여왔으며, 여전히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MS는 지난 2일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오히려 트위터의 규모가 작기 때문에 MS 같은 공룡 기업과 비슷한 강도의 반(反)독점 조사를 받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또 미국의 SNS를 대표하는 간판 기업이기 때문에 보유 현금은 적지만 투자자들을 끌어 모을 수는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인수 협상의 윤곽은 내달 15일이면 드러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틱톡이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며 미국 개인과 기업이 중국 IT 대표주자인 바이트댄스, 텐센트와 거래하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면서 인수협상 시한을 내달 15일로 지정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